컨텐츠 바로가기

06.24 (월)

김길리·이동현, ISU 세계 주니어 쇼트트랙 선수권대회서 메달 싹쓸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독일 드레스덴에서 개최된 2023 ISU 세계 주니어 쇼트트랙 선수권대회에서 여자부 김길리(서현고)와 남자부 이동현(의정부광동고)의 3관왕 달성과 남녀계주 우승까지 다수의 메달을 획득했다고 지난 30일(이하 한국시간) 밝혔다.

28일 독일 드레스덴 ‘조이넥스트 아레나’에서 열린 쇼트트랙 여자 1500m 출전한 김길리는 2분36초639의 기록으로 1위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한국팀 대회 첫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함께 여자 1500m 종목에 출전한 오송미(등명중)는 2분36초873의 기록으로 3위를 차지하며 김길리와 나란히 시상대에 올라섰다.

같은 날 진행된 남자 1500m에서 결승에서는 이동현과 신동민(반포고), 이동민(홍익대사대부고)이 나란히 금은동 메달을 획득하며 한국 선수들이 시상대 자리를 모두 차지하는 압도적인 활약을 선보였다.

이튿날 29일(한국시간) 진행된 남녀 1,000m 종목과 계주 종목에서도 한국 선수들의 메달 행진이 이어졌다. 여자 1000m에 출전한 김길리와 오송미는 1분32초294와 1분32초960의 기록으로 1위와 3위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전날 진행된 1500m에 이어 다시 시상대에 함께 올라섰다.

남자 1000m 종목에는 이동현이 1분23초549의 기록으로 주니어 세계기록을 갱신하며 금메달을 차지했다. 함께 출전한 신동민은 1분23초701의 기록으로 이동현에 이어 2위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어서 진행된 3000m 여자계주에서는 김길리, 오송미, 김지원(한광고), 서수아(화정고) 조가 출전하여 4분15초635의 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3000m 남자계주에서는 이동현, 신동민, 이동민, 이도규(한국체대) 조가 3분57초263의 기록으로 1위를 차지하며, 여자 대표팀에 이어 남자 대표팀까지 계주 시상대 정상에 오르는 영광을 차지했다. 남자 대표팀은 전날 진행된 3000m 남자계주 준결승전에서 3분54초279의 기록으로 주니어 세계기록을 갱신한 바 있다.

이번 대회에서 김길리와 이동현은 개인종목 1000m와 1500m, 계주 우승까지 여자부와 남자부 3관왕을 달성하는 쾌거를 거두었다. 한국 대표팀은 금 6개, 은 2개, 동 3개로 총 11개의 메달을 수확하며 대회를 마무리했다.

주니어 쇼트트랙 국가대표팀을 이끄는 홍진석 감독은 “어린 선수들이 세계 무대에서도 주눅들지 않고 자신들의 레이스를 펼쳐 좋은 성적을 거두었다“며 ”대회에 출전한 한국 선수들이 모두 금메달을 목에 걸어 기쁘고 자랑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사진=대한빙상경기연맹 제공

김진엽 기자 wlsduq123@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