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나이 속여 세계주니어육상선수권 출전한 산투스, 11년 만에 징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12년 바르셀로나 세계주니어육상선수권에 여권 위조해 출전…3년 자격 정지

연합뉴스

여권을 위조한 혐의로 자격정지 처분을 받은 산투스(오른쪽)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나이를 속이고 2012 바르셀로나 세계주니어육상선수권대회(20세 미만)에 출전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던 루겔린 산투스(31·도미니카공화국)가 당시 메달을 박탈당하고, 3년 자격 정지 처분을 받았다.

세계육상연맹 독립기구인 선수윤리위원회(AIU)는 2일(한국시간) "산투스가 2012년 바르셀로나 대회에 위조한 여권을 사용했다. 당시 여권에는 생년월일을 '1993년 11월 12일'로 표기했지만, 실제 산투스는 1992년 11월 12일에 태어났다"고 밝혔다. 2012년 바르셀로나 세계주니어육상선수권에는 '2012년 12월 31일 기준으로 만 18세, 19세인 선수'만 출전할 수 있었다. 1992년 11월생인 산투스의 당시 실제 나이는 만 20세였다.

산투스는 AIU에 "2012년에 세계주니어선수권에 참가하고자 여권을 위조했다"고 인정했다.

AIU는 2022년 7월부터 산투스의 여권 위조에 관해 조사했고, 이날 징계를 확정했다.

산투스는 이미 '일시 자격 정지' 처분을 받아 올해 트랙에 서지 못했다. AIU는 산투스의 징계 기간을 '2023년 3월 11∼2026년 3월 10일'로 정했다.

2012년 바르셀로나 세계주니어선수권 남자 400m 결승에서 산투스는 44초85로 우승했다. 도미니카공화국 선수가 세계주니어육상선수권에서 따낸 첫 금메달이었다.

하지만, 당시 대회 산투스의 기록은 곧 삭제된다.

산투스는 2012년 런던 올림픽 남자 400m 은메달, 2021년에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1,600m 혼성 계주 은메달을 따냈다. 2013년 모스크바 세계육상선수권에서는 남자 400m 동메달을 수확했다.

올림픽과 세계선수권에서 따낸 메달은 박탈당하지 않는다.

AIU는 "올림픽과 세계선수권은 연령 제한이 없고, 해당 대회에서 규정을 위반하지도 않아서 산투스의 올림픽·세계선수권 메달을 박탈할 근거가 없다"고 설명했다.

jiks79@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