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전북, 日 가시마와 유소년 교류전…"함께 성장하는 기회 가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사진=전북 현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프로축구 전북 현대가 유소년 팀 미래 성장을 위한 발걸음을 내딛었다.

전북 현대 유소년 U12팀은 지난 2월 29일부터 3월 4일까지 일본 J리그 명문 가시마 앤틀러스 유소년 팀을 전주로 초청해 5일간 친선 교류를 가졌다.

전북 현대와 가시마 앤틀러스의 유소년 교류는 지난 2016년부터 맺어온 우정으로 코로나로 인해 4년간 중단됐다가 이번에 재개됐다.

가시마 앤틀러스 유소년 팀은 29일 전주에 도착 후 일반 숙소가 아닌 전북 현대 유소년 선수들 집에서 홈스테이를 하며 축구뿐만 아니라 언어의 장벽을 넘어서는 우정을 돈독히 쌓았다.

교류전은 양 팀을 비롯해 초청 4팀(전북UTD, 마산FC, 구미LM, 하남FC)과 체류기간 동안 약 5경기를 치르며 한·일 유소년 축구를 서로 겨루는 시간을 가졌다.

선수들은 교류전뿐만 아니라 전주월드컵경기장 투어와 3월 1일 K리그 개막전 관람 등도 함께하며 K리그를 경험했다.

또한 양 팀 지도자들은 전략 미팅을 통해 서로의 전술, 훈련 방법 등을 논의하며 상호 발전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했다.

전북 현대 U12팀은 향후 일본 가시마 앤틀러스 초청 대회에 참가해 다수의 일본 유소년 팀과 경기를 치르며 국제무대 경험을 통해 기량을 발전해 나갈 계획이다.

전북 현대는 유소년 팀의 성장과 클럽의 미래 역량을 넓히기 위해 추후 국제교류, 해외 연수 등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가시마 앤틀러스와 5일간 교류를 진행한 박범휘 감독은 "코로나로 인해 4년 만에 다시 만나게 돼 정말 반가웠고 양팀 선수들에게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가시마 앤틀러스와 교류전을 통해 한-일 유소년 축구의 차이를 이해하고 배우며 함께 성장하는 기회를 가질 수 있었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