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아이유 콘서트' 女 댄서, 매출 '204조' 기업 창립자 딸이었다 [TEN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윤준호 기자]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아이유가 대만 콘서트를 마친 가운데, 해당 무대에 올랐던 여성 댄서가 대만 기업 '폭스콘' 창립자 궈타이밍의 자녀인 것으로 전해졌다.

11일(현지 시간), 외신 매체 '이티투데이'는 기업 '폭스콘' 창립자 궈타이밍의 13세 딸 니우니우가 아이유의 대만 콘서트에 댄서로 함께 했으며, 타이밍의 아내인 쩡신잉도 해당 콘서트를 관람한 것으로 보도했다.

아이유는 지난 6일부터 7일까지 대만 아레나에서 월드 투어 콘서트 'H.E.R.'를 열었다. 아이유는 'H.E.R.'의 오프닝 곡 '홀씨' 무대를 12명의 어린이 댄서와 꾸몄다. 12명의 댄서 중 니우니우도 포함된 것으로 밝혀졌다.

니우니우의 아버지 궈타이밍은 대만 컴퓨터 및 전자기기 분야 제조회사 '폭스콘'의 창립자로 알려졌다. 폭스콘은 세계 최대 EMS 기업으로, 2018년 기준 매출은 204조원에 육박한다.

아이유는 싱가포르, 홍콩, 영국, 미국, 일본 등에서 첫 번째 월드 투어 콘서트 'H.E.R.' 공연을 이어 나간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