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사기 수준의 '역대급' 기록...레버쿠젠 무패 행진 이유는 알론소뿐만이 아니다! 대체 무슨 기록이길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하준 기자] 엄청난 기록이다.

영국 매체 ‘BR풋볼’은 13일(한국시간) “바이어 04 레버쿠젠은 이번 시즌 후반 35분 이후 무려 24개의 득점을 기록했다”라고 전했다.

그야말로 엄청난 기록이다. 이번 시즌 유럽에서 가장 뜨거운 팀인 레버쿠젠은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가고 있다. 최근 공식전 42경기에서 단 하나의 패배도 없다. 37승5무라는 놀라운 기록으로 독일 분데스리가 우승을 앞두고 있다.

현재 2위 바이에른 뮌헨에 승점 16점이 앞서있는 레버쿠젠은 오는 15일 베르더 브레멘을 홈으로 초대한다. 만약 이 경기에서 승리한다면 남은 경기와 상관없이 팀 역사상 최초로 분데스리가 우승을 차지한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엄청난 무패 행진의 중심에는 사비 알론소 감독이 있다. 알론소 감독은 지난 시즌 도중 레버쿠젠의 지휘봉을 잡았는데, 당시 소위 말하는 ‘초짜’ 감독이었다. 레버쿠젠 부임 직전까지 레알 소시에다드의 유소년팀과 B팀을 지도한 게 전부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놀라운 전술 능력으로 레버쿠젠을 최고의 팀으로 만들었다.

여기에 더해 레버쿠젠은 이번 시즌 절대 포기하지 않는 정신을 갖고 있다. 경기가 끝나가기 직전인 후반 35분 이후에만 24골을 넣었다.

지난 12일에 열린 바로 직전 경기였던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전에서도 이러한 면모를 과시했다. 2023-24시즌 유럽축구연맹 유로파리그(UEL) 8강 1차전에서 웨스트햄을 만난 레버쿠젠은 무려 33개의 슈팅을 퍼부었다. 하지만 웨스트햄의 단단한 수비와 골키퍼 우카시 파비앙스키의 선방에 막혀 쉽사리 득점을 기록하지 못했다.

그러던 중 후반 38분에 나온 요나스 호프만의 선제골과 후반 추가시간에 나온 빅터 보니페이스의 추가 골로 2-0 승리를 거뒀다. 두 골 모두 후반 35분 이후에 터진 골이다. 이러한 기록은 결국 레버쿠젠을 강팀으로 변모시켰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