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코리아컵 기자회견] '승부차기 끝에 패배' 정정용 감독 "결과는 아쉽지만 방향성 보여줬다, 감독으로서 감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주대은 기자(인천)] 김천 상무 정정용 감독이 승부차기 끝에 패배한 뒤 더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천 상무는 19일 오후 7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24 하나은행 코리아컵 16강전에서 인천 유나이티드를 만나 승부차기 혈투 끝에 승리했다. 이로써 김천은 16강에서 대회를 마무리하게 됐다.

김천은 이동경을 비롯해 원기종, 이현식 등 새로 입대한 선수들을 선발로 내세웠다. 그럼에도 경기력이 좋았다. 정상 전력으로 나온 인천과 대등한 경기를 펼쳤다. 다만 90분 동안 득점이 나오지 않았다. 연장전에서도 추상훈, 조현택 등이 날카로운 공격을 보였지만 골로 연결되진 않았다. 결국 승부차기에서 이현식과 김경중의 슈팅이 막히며 패배했다.

경기 후 정정용 감독은 "선수들 어렵게 연장전까지 최선을 다했다. 결과는 좀 아쉽지만 충분히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나아갈지 보여준 것 같아서 감독으로서 감사하다. 더 좋은 경기력으로 찾아뵙겠다"라고 총평을 남겼다.

정정용 감독은 경기 전 선수들의 몸 상태가 "50~60%"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서 "딱 그 정도인 것 같다. 정신적인 부분은 괜찮다. 신체적으로 발전해야 한다. 시간이 걸리는 문제다. 위험 요소 없이 만들어 가는 게 내 역할이다. 충분히 좋은 팀을 상대로 잘했다"라고 이야기했다.

이날 선발 출전한 이동경은 김천의 공격을 이끌었다. 기초군사훈련으로 인해 실전 감각이 떨어진 상태였으나 예상보다 컨디션이 좋았다. 이동경에 대해 "가진 능력은 분명히 있다. 딱 느끼기에도 컨디션이 올라오지 않았다. 컨디션이 올라오면 이때까지 좋았던 퍼포먼스를 가져오지 않을까 생각한다. 빨리 올라오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김천은 평소에 쓰던 백포가 아닌 백쓰리 전술을 들고 나왔다. 이에 대해서 "상대성이기도 하다. 충분히 우리가 원했던 방향성은 아니다. 득점에서 아쉬웠다. 리그에도 그런 부분을 적용시켜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