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0 (토)

한국, 6월 FIFA 랭킹 22위…북중미 월드컵 3차예선 ‘1번 포트’ 확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한국 축구국가대표팀의 이강인(오른쪽)이 11일 서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월드컵 아시아 지역 예선 중국과의 경기에서 선제골을 넣은 뒤 손흥민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2024. 6. 11. 박진업 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강예진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이 6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에서 22위에 랭크,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3차 예선 조 추첨에서 ‘1번 포트’를 확정했다.

FIFA는 20일(한국시간) 올해 6월 남자축구 랭킹을 발표했다. 한국은 22위를 기록, 4월(23위)보다 한 계단 올라섰다.

한국은 김도훈 임시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채 치른 6월 A매치 싱가포르(7-0 승), 중국(1-0 승)과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2경기서 모두 승리했다.

두 경기 승리로 한국은 아시아축구연맹(AFC) 가맹국 중 FIFA 랭킹 3위권을 사수, 오는 27일 예정된 3차 예선 조 추첨에서 1번 포트에 들어가는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3차 예선은 18개 팀이 3개 조로 나뉘어 치르는데, 한국은 톱시드에 배치돼 아시아 랭킹 1~2위인 일본과 이란을 피하게 됐다. 랭킹포인트 1572.87점을 기록한 한국은 뒤를 바짝 추격해온 호주(23위·랭킹 포인트 1571.29점)를 근소한 차이로 따돌리고 아시아 3위권을 지켰다.

아시아에서는 일본(17위), 이란(20위), 한국, 호주, 카타르(35위)가 상위권에 매겨졌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는 순위 변동 없이 134위에서 머물렀다. 김상식 감독이 새로 지휘봉을 잡은 베트남은 116위로 한 계단 떨어졌고, 김판곤 감독의 말레이시아는 3계단 올라 135위를 차지했다. 북한은 8계단 오른 110위를 차지했다.

세계랭킹 1~3위는 아르헨티나, 프랑스, 벨기에로 유지됐다. 브라질이 잉글랜드를 5위로 밀어내고 4위로 올라섰다. kkan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