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3872 0182020012657703872 05 0506003 6.0.26-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974062000 1579974965000

‘2경기 연속골’ 손흥민, 침묵에서 완전히 벗어났다 [토트넘 사우스햄튼]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노기완 기자

손흥민(28·토트넘 홋스퍼)이 2경기 연속골을 기록하며 그동안의 골 침묵에서 탈출했다.

토트넘은 26일(한국시간) 영국 사우스햄튼 세인트 메리즈 스타디움에서 사우스햄튼과의 2019-20시즌 잉글랜드 FA컵 4라운드 원정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손흥민은 선발 풀타임 출전하며 선제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이날 4-2-3-1 전형의 왼쪽 윙어로 뛰며 공격을 이끌었다. 1골과 함께 3개의 슈팅을 기록했다. 지난 23일 노리치와의 프리미어리그 24라운드 홈경기에 이어 2경기 연속 골에성공했다. FA컵에서 첫 골이며 이번 시즌 총 12골을 기록 중이다.

매일경제

손흥민이 2경기 연속골을 기록하며 그동안의 골 침묵에서 탈출했다. 사진(영국 사우스햄튼)=AFPBBNews=News1


경기 시작부터 손흥민은 과감한 슈팅으로 사우스햄튼을 위협했다. 전반 9분 왼쪽에서 델레 알리의 스루패스를 받은 후 오른발 슈팅을 날렸다.

전반 28분에는 아쉬운 장면이 나왔다. 토트넘은 알리와 루카스 모우라 등이 연속된 슈팅을 때린 끝에 지오바니 로셀소의 슈팅이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그러나 득점 장면에서 손흥민이 사우스햄튼의 수비를 방해했다는 이유로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이어 전반 33분 루카스 모우라가 델레 알리의 패스를 슛으로 연결했은 골키퍼가 선방으로 걷어냈다.

답답한 경기가 계속되던 후반 13분 손흥민이 0-0의 균형을 깨트렸다. 왼쪽에서 알리의 패스를 깔끔한 왼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손흥민은 후반 17분 로셀소의 긴 패스를 발리슛으로 추가골을 노렸으나 골문을 벗어났다.

하지만 손흥민의 골은 결승골이 되지 못했다. 사우스햄튼이 후반 42분 교체 출전한 소피앙 부팔이 잉스의 패스를 왼발 슈팅으로 골문을 갈랐다.

결국, 토트넘은 3라운드에 이어 4라운드도 재경기를 치러야 하는 입장이 됐다.

영국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7.4의 평점을 부여했다. 경기 최고 평점은 자펫 탕강가의 7.8이다. dan0925@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