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7463 0352020012757717463 05 0506001 6.0.26-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05826000 1580121310000

김학범호의 우승 바탕된 K리그 2부의 ‘꿩 잡는 매’

글자크기
오세훈 조규성 맹성웅 등 모두 K리그 2부 선수들

최우수선수 원두재는 지난해까지 J리그 2부서 뛰어

프로팀에서 쌓은 풍부한 실전경험이 경쟁력 갈라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리그2의 승리?

김학범호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살 이하 챔피언십 우승 배경에 K리그2 선수들의 활약이 두드러지면서 이름값보다는 실전 경험이 국제 경쟁력을 가른 것으로 평가받는다.

한국 23살 이하 축구대표팀 23명 가운데 골키퍼 3명을 제외한 20명 필드 플레이어의 1~2분 분포를 보면, K리그2에서 단련된 선수들이 8명을 차지한다. 지난해까지 아산무궁화에서 뛰었던 공격수 오세훈(상주)을 비롯해 조규성(안양), 미드필더 맹성웅(안양), 수비수 이유현(전남) 김재우(부천)가 모두 2부 소속이다. 중앙과 측면에서 공격 작업을 합작한 이동준(부산)과 김진규(부산), 엄원상(광주) 역시 지난해까지 2부에서 뛰며 팀의 1부 승격에 기여했다. 대회 최우수선수상을 받은 수비형 미드필더 원두재(울산) 역시 지난 시즌까지 일본의 J리그2 아비스파 후쿠오카에서 활약했다. 팬들의 관심에 벗어나 있지만 치열한 실전 속에서 성장한 셈이다.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학범호 K리그1 선수들 가운데 골키퍼 송범근(전북)과 필드 플레이어 이동경(울산), 김대원(대구), 정승원(대구), 정태욱(대구), 김진야(서울), 윤종규(대구), 2부로 떨어진 제주의 강윤성 역시 소속팀의 주력 자원으로 실전 경험이 풍부하다. 2부로 떨어진 제주의 프로팀의 유스 시스템이 정착하면서 우수 선수 발굴 통로가 굳어졌고, 제도적으로 22살 이하 선수 일부를 의무 출전하도록 강제한 것이 빛을 발하고 있다.

조연상 프로축구연맹 사무국장은 “23살 축구대표팀 구성원들이 대부분 프로 유스팀에서 성장한 자원들이다. 2부리그 선수들의 경우 풍부한 출전 경험을 갖고 있다. 한국 프로팀의 기초가 다져지고, 우승이라는 결실도 맺으면서 K리그의 위상이 더 올라갔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창금 선임기자 kimck@hani.co.kr

▶네이버에서 한겨레 구독하기
▶신문 보는 당신은 핵인싸! ▶조금 삐딱한 뉴스 B딱!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