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16475 0352020021458116475 05 0507001 6.0.27-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81636542000 1581636907000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 2002141631

류현진 첫 훈련 시작…토론토 감독 “우리는 에이스를 얻었다”

글자크기
14일 첫 스프링캠프서 힘찬 발걸음

몸 푼 뒤 불펜 투구로 33개 공 던져

맥과이어 포수 “공을 쉽게 던진다”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 찰리 몬토요 감독이 류현진(33)에게 큰 기대를 걸었다.

몬토요 감독은 14일(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볼파크에서 열린 2020년 스프링캠프 첫 공식 훈련 전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최고의 투수 중 한 명이다. 우리는 에이스를 얻었다”고 취재진에 말했다.

몬토요 감독은 “류현진은 로테이션마다 선발 등판할 것이다. 우리는 그 경기마다 승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몬토요 감독은 류현진에게 타격 기회를 주지 못한다는 점에 관해 아쉬움을 나타내기도 했다. 류현진은 지명타자제도가 없는 내셔널리그 다저스 소속 시절 213타수 38안타 타율 0.178, 1홈런, 12타점을 기록했다. 지명타자제도가 있는 아메리칸리그의 토론토로 이적하면서 타격 기회를 얻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몬토요 감독은 이날 류현진의 불펜 투구를 바로 뒤에서 지켜봤다.

류현진은 이날 첫 스프링캠프 훈련을 마친 뒤 한국 취재진과 인터뷰를 했다. 그는 “에이스로서 어떤 모습을 보여야 할 것 같나”라는 질문에, “아직 나도 배울 것이 많다. 에이스의 역할보다는 재밌게 야구를 할 것”이라며 웃었다.

이날 류현진의 볼을 받은 포수 리스 맥과이어는 “류현진의 공을 처음으로 받았다. (완벽한 제구력으로) 나를 참 편안하게 만들어주더라. 완벽한 프로의 면모를 보였다”고 말했다.

김창금 선임기자 kimck@hani.co.kr

▶네이버에서 한겨레 구독하기
▶신문 보는 당신은 핵인싸! ▶조금 삐딱한 뉴스 B딱!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