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89168 0672020040959389168 05 0508001 6.1.7-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09940000 1586409991000

여자배구, 샐러리캡 상한선 23억원으로 인상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조원태 한국배구연맹 총재가 9일 오전 서울 마포구 한국배구연맹 사무실에서 열린 한국배구연맹(KOVO) 이사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지환혁 기자 = 프로배구 여자부 구단이 2020-2021시즌 샐러리캡(연봉 총상한)을 23억원으로 올린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9일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에서 이사회를 열고 여자부 샐러리캡을 2019-2020시즌 14억원에서 2020-2021시즌 샐러리캡 18억원, 옵션캡 5억원 등 총 23억으로 인상하기로 했다. 그동안 KOVO는 여자부 샐러리캡만 정하고, 구단들은 사실상 제한 없는 옵션을 계약서에 포함했다.

KOVO 이사회는 여자부 샐러리캡의 현실화와 투명화를 실현하고자 샐러리캡 인상과 ‘옵션캡’ 신설을 결정했다. 옵션도 ‘제도’ 안으로 편입한 셈이다.

KOVO는 “시즌 종료 뒤에 전문가에게 선수의 원천징수 집행 여부를 검증하게 해 투명성을 확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샐러리캡, 옵션캡 제도를 위반하면 징계할 예정이다. 징계에 관한 세부 내용을 논의할 것”이라고 했다.

여자부 한 팀이 선수들에게 쓸 수 있는 시즌 승리 수당은 최대 3억원으로 이는 옵션캡에 포함되지 않는다. 3억원은 포스트시즌을 포함해 2020-2021시즌에 치르는 모든 경기에서 승리해야 받을 수 있는 돈이다.

우승팀 보너스도 옵션 캡에서 제외된다. 선수 한 명이 받을 수 있는 최고액은 샐러리캡의 25%, 옵션캡의 50%다.

이에 따라 2020-2021시즌에 여자부 선수 한 명이 받을 수 있는 최고액은 샐러리캡 18억원의 25%인 연봉 4억5000만원과 옵션 5억원의 절반인 2억5000만원을 합쳐 총 7억원이다.

KOVO 관계자는 “여자부에서는 그동안 거액의 옵션을 받는 선수가 많지 않았다. 샐러리캡의 실질적인 상승효과가 있을 것이다”라고 분석했다.

2021-2022시즌 외국인 선수 트라이아웃의 시점과 방식은 다시 논의한다. 애초 KOVO는 체코 프라하에서 남자부 5월 3∼6일, 여자부 5월 10∼6일 외국인 선수 트라이아웃을 할 계획이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행사 진행이 불투명해졌다.

남자부는 영상만으로 트라이아웃을 하는 방안도 고려했으나, 이사회에서는 “시간을 두고 결정하자”고 결론 내렸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