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22003 0512020052560322003 05 0509001 6.1.1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0389071000 1590389075000

"US오픈 메달로 마크해 줄까?" 우즈-미켈슨의 유쾌한 설전

글자크기

톰 브래디 바지 터지기도

뉴스1

타이거 우즈(왼쪽)와 페이튼 매닝이 25일(한국시간) 열린 자선골프대회에서 필 미켈슨, 톰 브래디에 한 홀 차 승리를 거뒀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45·미국)가 필 미켈슨(50·미국)과 펼친 '더 매치: 챔피언스 포 채리티(The Match: Champions for Charity)'는 단순한 승부 이상의 재미를 선사했다.

우즈는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의 메달리스트 골프클럽에서 열린 자선경기에서 18번홀까지 1홀 앞서 승리를 따냈다.

이날 경기는 팀을 이뤄 진행됐다. 우즈는 미국프로풋볼리그(NFL) 스타 페이튼 매닝(44)과 짝을 이뤘고, 미켈슨은 톰 브래디(43)와 한 팀이 됐다.

한때 앙숙으로 불렸던 우즈와 미켈슨이지만 지난 2018년 11월에 첫 맞대결을 펼치며 절친이 됐다. 이날도 경기 내내 마이크를 차고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무관중 매치라 캐디 없이 직접 카트를 몰고 경기를 했는데 6번홀(파4)에서 둘의 나눈 대화가 팬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한 홀을 하나의 클럽 가지고 경기하는 '원 클럽 챌린지'로 진행된 이 홀에서 6번 아이언으로 80야드짜리 3번째 샷을 준비하던 미켈슨이 우즈에게 공을 마크해 달라고 부탁했다.

그러자 우즈는 "US오픈 메달로 마크해줄까?"라고 미켈슨에게 도발했다.

3차례 US오픈 우승 경험이 있는 우즈가 아직 US오픈 정상을 차지하지 못했던 미켈슨에게 장난을 친 것인데, 미켈슨도 넉살 좋게 "하나 원하면, 실버 메달로 주겠다"고 화답했다. 미켈슨은 6차례 US오픈 준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게스트로 나온 NFL 스타 톰 브래디와 페이튼 매닝은 비가 쏟아지는 가운데 분전했다.

뉴스1

타이거 우즈와 필 미켈슨.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브래디는 전반 초반 샷이 잇따라 숲, 연못 등으로 빠지며 자존심을 구겼다.

이날 해설로 참여한 NBA 스타 찰스 바클리는 4번홀(파3)을 앞두고 "브래디가 티샷을 그린에 올리기만 하면 5만달러를 기부하겠다"고 했는데, 브래디의 샷은 역시나 빗나갔다. 바클리는 "그린이 아니라 지구상에 올린다고 했어야 한다"고 그를 놀렸다.

줄곧 부진하던 브래디는 7번홀(파5)에서 반전을 만들어냈다.

남자 골프 세계 3위인 브룩스 켑카가 "브래디가 전반에 1개의 파를 기록한다면 10만달러를 내겠다"는 공약을 걸었는데, 브래디는 100야드를 남기고 날린 4번째 샷이 그대로 홀에 들어갔다. 기세가 오른 브래디는 "바클리는 이제 입을 닫으라"고 소리쳤다.

하지만 홀에서 공을 꺼내던 브래디의 바지 엉덩이 부분이 찢어진 것이 목격 되면서 경기를 지켜보던 이들은 폭소를 터트릴 수밖에 없었다.

미켈슨과 브래디가 11번홀(파4)에서 회심의 이글을 합작한 것이 이날의 하이라이트였다. 미켈슨의 드라이브샷이 그린을 지나 에지에 멈췄고, 이를 브래디가 침착하게 장거리 이글 퍼트로 성공시켰다.

기뻐하던 브래디는 미켈슨과 하이파이브를 하려고 손을 들어 올렸다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떠올리며 허공에 손을 맞대는 장면도 연출했다.

4명의 선수는 경기 후 모은 성금 2000만달러를 코로나19로 피해 입은 이들에게 기부하기로 했다. 우즈는 "심각한 피해를 입은 이들에게 건넬 수 있는 기금을 모아서 기분이 좋다"면서 "이것이 우리가 해야할 일"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alexei@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