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19505 1022020081162019505 05 0506003 6.1.17-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71600000 1597073778000

[오피셜] BVB, 산초 전지훈련 명단 포함...맨유와 이적료 '이견'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공격 보강을 노리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제이든 산초 영입을 위해 계속해서 협상을 진행하고 있지만 이적료에 있어서 여전히 이견이 있다. 여기에 맨유와 산초가 개인 합의도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도르트문트는 산초를 스위스 전지 훈련 명단에 포함시켰다.

맨체스터 시티 유스 출신의 산초는 지난 2017년 도르트문트에 합류했다. 지난 시즌 분데스리가 34경기에 출전해 12골 14도움을 기록하며 도움왕에 올랐고, 이번 시즌 역시 엄청난 경기력을 이어가고 있다. 분데스리가에서 32경기에 출전해 17골 16도움을 기록하며 리그 득점 3위, 도움 2위에 올랐다.

자연스레 산초를 향한 러브콜이 쏟아지고 있다. 특히 측면에서 활약해줄 '에이스'를 찾는 맨유가 뜨거운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이에 도르트문트는 1억 2000만 유로(약 1680억 원)의 이적료를 책정했다. 결국 문제는 이적료다. 맨유가 적극적인 것은 분명하지만 이적료 차이가 크다. 맨유는 산초의 이적료를 8000만 파운드(약 1215억 원)를 책정했고, 이것이 마지막 제안이 될 것이라고 영국 현지는 예상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맨유가 산초와 5년 계약을 체결하고, 개인 합의에 성공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지난 4일(한국시간) "맨유가 산초와 5년 계약 등 개인 합의에 근접했다. 도르트문트와 이적료 지불 방식에 대한 협상도 더욱 진전됐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영국 'BBC'의 보도는 달랐다. 영국 'BBC'는 "맨유는 도르트문트가 산초의 이적료를 낮추지 않는다면 협상을 중단할 것이다"면서 "맨유와 도르트문트는 이적료에서 여전히 이견이 있고, 개인 합의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추가 보도도 나왔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10일(한국시간) "산초는 맨유 이적을 원한다. 하지만 맨유는 도르트문트가 요구하는 이적료를 지불할 수 없다고 통보했고, 도르트문트는 황당해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런 상황에서 도르트문트는 산초를 스위스 전지훈련 명단에 포함시켰다. 도르트문트는 공식 채널을 통해 스위스 전지훈련을 떠나는 선수 31인의 명단을 발표했고, 산초가 포함됐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 도르트문트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