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IN PRESS] 이게 무슨 운명의 장난? 한국 만나는 신태용 감독, "꼭 피하고 싶었는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인섭 기자= "개인적으로는 한국을 꼭 피하고 싶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올림픽 국가대표팀은 26일 오전 2시 30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아시안컵 8강에서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와 격돌한다.

인도네시아는 이번 대회 이변의 주인공 중 하나다. 조별리그 1차전 카타르에 0-2로 패하며 아쉬움을 삼켰지만, 2차전에서 호주를 1-0으로 제압하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인도네시아는 3차전에서 요르단에 4-1 승리를 거두며 조 2위로 8강에 올랐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운명의 장난일까.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이사와 황선홍 감독이 지휘하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8강에서 만나게 됐다.

이번 대회는 1, 2, 3위까지 다가오는 2024 파리 올림픽 본선행 직행 티켓을 획득하게 된다. 4위는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4위인 기니와 플레이오프를 통해 한 장의 티켓을 가려야 한다.

운명의 갈림길에서 두 팀이 만났다. 경기를 앞두고 신태용 감독은 "개인적으로는 한국을 꼭 피하고 싶었다. 그게 속마음이다. 일본과도 충분히 해볼 만하다고 생각했다"고 속내를 밝혔다.

이어 "황선홍 감독과 '조국' 한국을 피해서 결승에서 만나고 싶었다. 하지만 이렇게 운명의 장난처럼 8강에 붙게 됐다. 힘들지만 경기는 경기다. 승부를 내기 위해 냉정하게 최선을 다할 생각이다"고 덧붙였다.

신태용 감독도 조국을 상대하는 경험은 이번이 처음이다. 2020년부터 인도네시아 대표팀을 지도한 신태용 감독은 부임 이후 처음으로 한국과 격돌한다. 그는 "이렇게 조국을 상대하는 경험은 처음이다. 솔직한 심정은 상당히 힘들다. 한국 대표팀을 맡지 않았다면 그런 마음이 덜 들었을 것 같다"고 고백했다.

아울러 "한국에서 연령별 대표팀, A대표팀을 모두 이끌어서 더 힘든 것 같다. 늘 경기할 때마다 애국가를 불렀고, 선수들과 함께 준비했고 최선을 다했다. 이제 그런 한국을 상대하게 되어 힘들다"고 밝혔다.

한국을 상대하지만 프로의 자세로 경기에 임할 계획이다. 신태용 감독은 "한국 선수들이 끈끈함이 좋고 투쟁심이 있다. 그래서 그런 부분들을 오히려 이용해야 한다. 버거운 상대지만 한국을 공략해야 우리가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갈 수 있다"고 각오를 전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