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58188 1022020102963758188 05 0506003 6.2.0-RELEASE 102 인터풋볼 34413990 false true false false 1603917461000 1603917536000

[공식발표] 손흥민, '무리뉴 에이전시'와 파트너십...재계약 '가능성↑'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월드클래스 공격수' 손흥민이 조세 무리뉴 감독의 에이전시인 CAA 스포츠(CAA Sports)와 파트너십을 맺었다. 이로써 영국 현지에서는 손흥민이 토트넘과 재계약하는 것이 유력해졌다고 분석하고 있다.

손흥민의 소속사 '손앤풋볼리미티드'가 28일 "손앤풋볼리미티드는 스포츠 에이전시 CAA 스포츠(CAA Sports)와 파트너십을 통하여 손흥민 선수의 한 단계 도약을 돕고자 합니다. 손앤풋볼리미티드는 손흥민 선수의 매니지먼트사이자 에이전시로서 상호 협력하여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습니다. CAA와 함께 할 손흥민 선수의 글로벌한 행보를 많이 기대해주세요. 감사합니다"며 CAA 스포츠와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영국 현지에서도 손흥민이 새로운 에이전시와 파트너십을 맺은 소식을 발 빠르게 전했다. 이유는 분명하다. 손흥민이 새롭게 파트너십을 맺은 CAA라는 회사가 전 세계적으로 유망한 에이전시라는 점이고, 또 하나는 현 토트넘의 감독인 무리뉴 감독의 에이전시라는 점에서 주목받았다.

CAA 스포츠는 미국 3대 연예-스포츠 에이전시 중 하나인 CAA(Creative Artists Agency)의 스포츠 사업 부문을 담당하는 에이전시다. 특히 CAA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무리뉴 감독, 하메스 로드리게스, 다비드 데 헤아, 델레 알리 등을 클라이언트로 두고 있을 정도로 유럽 축구에서도 영향력이 있는 회사고, 무엇보다 손흥민과 무리뉴 감독이 한솥밥을 먹었다는 점을 영국 현지는 주목하고 있다.

이에 대해 영국 '데일리 메'일은 28일(한국시간) "손흥민이 무리뉴 감독이 소속돼 있는 에이전시 CAA에 합류했다. 무리뉴 감독과의 관계 때문에 토트넘은 예상보다 쉽게 손흥민과 재계약할 수 있을 것이다"고 전망했다.

손흥민은 현재 토트넘과 재계약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영국 '텔레그래프'는 최근 "바쁜 이적시장 작업을 마무리한 레비 회장의 최우선 순위는 이제 손흥민의 재계약이다"면서 "레비 회장은 다른 유럽 빅클럽들이 다음 여름 이적시장에 손흥민에 접근하는 걸 차단하기 위해 미리 재계약을 맺길 바란다. 내부적으로 손흥민의 미래에 대한 걱정은 없지만 레비 회장은 크리스티안 에릭센 같은 사례가 반복되는 위험성을 줄이고자 한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조건도 밝혀졌다. 금액이 조금씩 다르지만 손흥민의 주급이 대폭 상승할 것이라는 것은 공통된 보도다. 영국 '풋볼 인사이더'는 24일(한국시간) 토트넘 내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손흥민이 20만 파운드(약 2억 9천만 원)의 주급과 함께 성과급을 포함한 재계약 조건을 제시받았다"라며 "5년 동안 5200만 파운드의 연봉 조건은 2023년 6월 계약이 끝나는 손흥민의 현재 연봉의 두 배다. 성과급을 합치면 총액은 6000만 파운드에 달한다"고 전했다.

재계약은 점차 유력해지고 있다. '데일리 메일'은 "손흥민과 무리뉴 감독이 이제 같은 에이전시를 두게 됐다. 선수가 감독과 똑같은 에이전트를 선임했다는 것은 손흥민과 재계약을 하고 싶은 토트넘에 큰 힘이 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