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당구천재가 나타났다?’ 27세 김대훈, 첫 출전만에 프로당구 3부투어 우승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7세 젊은피’ 김대훈이 프로당구 3부투어 데뷔 첫 대회서 정상을 차지했다.

29일 충남 천안시 PBC캐롬클럽에서 열린 2021-22 ‘헬릭스 PBA 챌린지투어 개막전’ 결승서 김대훈은 노종현을 상대로 세트스코어 3-0으로 완승을 거두고 대회 정상에 올랐다. 대회 공동3위는 남중모와 차대명.

김대훈은 결승전서 매 세트 장타를 앞세워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첫 세트서는 7이닝에서 기록한 하이런 5점을 앞세워 15이닝만에 15-9로 승리한 데 이어 2세트서도 8이닝째 6점으로 크게 앞선 후 13이닝만에 15-10, 마지막 3세트 역시 2이닝부터 공타없이 5이닝만에 15점을 채워 15-2로 마무리, 세트스코어 3-0 완승으로 경기를 마쳤다.

매일경제

프로당구 3부투어에서 우승을 차지한 김대훈. 사진=PBA 제공


부산광역시 출신의 김대훈은 지난 6월 PBA 3부(챌린지)투어에 처음 선수로 등록했고, 등록 6개월만에 시즌 개막전 정상에 오르며 첫 출전만에 우승이라는 진기록을 썼다. 또 김대훈은 30점제 단판 경기로 진행된 512강 토너먼트부터 32강까지 진출한 이후 16강서 오정석을 상대로 세트스코어 2-1(10-15 15-4 11-8)로 승리한 이후 8강전 박성우(2-0), 4강전 남중모(2-0), 결승전까지 무실세트로 정상까지 내달렸다.

우승 후 김대훈은 “이번 시즌 처음 선수등록을 하고 처음 출전한 대회에서 내가 우승할 것이라고는 상상도 하지 못했다. 우승 하는 순간 심장이 터질 뻔 했다”고 말했다.

대회 정상에 오른 김대훈은 우승상금 500만 원과 랭킹포인트 5000점을 얻어 차기 시즌 드림투어 등 승격에 한 걸음 다가섰다. 준우승 노종현은 상금 240만 원(2500점)을 받았다.

한편, 지난 27일부터 3일간 열린 이번 대회에서는 총 357명이 토너먼트를 통해 우승자를 가렸다. 512강부터 32강까지는 단판 30점제, 16강전은 15점 세트제(3전2선승), 8강 및 4강전은 3전2선승제, 결승전은 5전 3선승제로 치러졌다.

[안준철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