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 복귀·컴백 정보

"'사랑스럽다'는 말 듣고 파"‥'피치스' 카이, 데뷔 1주년에 달콤 컴백(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카이가 돌아왔다.

30일 오후 엑소 카이의 두 번째 미니앨범 'Peaches'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솔로 데뷔 1주년에 컴백을 하게 된 카이는 이날 "오랫동안 공들여 준비했다. 이렇게 앨범이 나와서 행복하다. 'Peaches'는 다양한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앨범이다. 퍼포먼스와 함께 봐도 좋지만 음악만 들어도 좋은 앨범으로 만들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 '피치스'를 통해 '음(Mmmh)'과는 또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타이틀 곡 'Peaches'는 중독적인 멜로디와 무게감 있는 808 베이스가 돋보이는 미디엄 템포 R&B 장르의 곡.

카이는 "'피치스'는 오랫동안 준비한 곡이다. 복숭아라는 하나의 키워드로 모든 것을 다 표현했다. 노래, 콘셉트 등 다 녹여서 표현했고 이 노래를 들으니까 상상의 나래가 펼쳐지더라. 몽환적인 도입부도 너무 좋고 제 스타일이라 빨리 들려드리고 싶었는데 이제 들려드릴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퍼포먼스에 대해 카이는 "안무는 격하고 파워풀하다. 과거의 향수를 일으키는 느낌이 있다. 복숭아 나무가 나오기도 하고, 복숭아를 따는 동작이 있다. 실제로 딴다. 나무에서 복숭아를 넣는 춤이 세 번 반복된다. 재밌는 춤이 많이 나온다. 노래 흐름은 잔잔하고 부드러운데 춤은 격하고 힘이 있다"고 설명했다.

헤럴드경제


또한 카이는 여유를 갖고 작업하지 못했다며 "일도 중간중간 많았었고, 미리 다 정해져있으면 준비하는데 여유를 가질 수 있겠지만 더 좋은 앨범을 만들려면 검수해나가야하니까 시간이 걸렸던 것 같다. 이번 앨범에서 어려웠던 것은 시간과 내가 하고싶은 것이라는 문제에 가장 부딪혔던 것 같다"면서 "그 안에서 최고의 중간 지점은 어딜까 타협을 했었고, 하고 싶은 것을 약간씩 포기하고 내려놓는 게 힘들었던 것 같다. 새로운 모습과 해야하는 모습을 적절히 잘 섞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카이는 "거의 전체적인 부분에 모든 의견을 냈고 저번 앨범보다 더 많이 신경을 썼다. 뮤비 기획부터 서로의 의견을 공유하고 하나하나 아이디어를 냈다. 어느 하나 빠진 게 없을만큼 저의 손길이 다 들어가있다"고 자부심을 내비쳤다.

카이는 오는 12월 12일 오후 3시 유료 콘서트 '비욘드 라이브'를 통해 콘서트를 개최한다. 카이는 "대면과 비대면의 차이점이 크다. 괴리감을 좀 줄이고 싶고 비대면은 어쩔 수 없이 온라인으로 보기 때문에 현장감을 느낄 수 없지 않나. 어떻게 하면 소통하는 느낌을 받을 수 있을까 생각했다. 무대나 흐름 자체에서는 영화처럼 계속 이어가는 느낌을 주려고 했고 중간 중간 아이템이나 깜짝 이벤트들이 '같이 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게 했다. 혼자 콘서트를 준비하는 것은 힘들다. 첫 솔로콘서트인만큼 배운다는 마음이 컸다. 콘서트를 발판으로 더 발전할 수 있지 않을까"라고 답해 기대감을 높였다.

마지막으로 카이는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는거라고 생각한다. 생각보다 사랑스럽다는 말도 듣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카이의 신보 'Peaches'는 오늘(30일) 오후 6시 공개된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