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강이슬 37점 대폭발, 여자농구 월드컵 12년 만에 승리 "8강 도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HN스포츠

한국 여자농구가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를 꺾고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에서 12년 만에 승리를 거뒀다.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선수들이 능력치의 120%를 끌어냈고, 팀 전체가 하나 돼 이기겠다는 열정과 에너지를 보여줬다. 12년 만에 월드컵에서 1승을 거둔 값진 경기였다. 이번 월드컵은 우리 여자농구에 굉장히 중요하고, 선수들에겐 자산이 될 만한 무대다. 이런 기회를 감독으로서 놓치고 싶지 않다. 푸에르토리코전에서 모든 전술과 전략, 선수들의 열정과 에너지를 뭉쳐 꼭 8강에 들고자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여자농구 정선민 감독)

한국 여자 농구대표팀이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에서 12년 만에 승리를 거뒀다.

FIBA 랭킹 13위 한국은 24일 호주 시드니의 시드니 슈퍼돔에서 열린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26위)와의 조별리그 A조 3차전에서 99-66으로 이겼다.

22일 중국(FIBA 랭킹 7위)과의 1차전에서 63점 차로 대패하고, 23일 2차전에선 벨기에(5위)에 23점 차로 졌던 한국은 2연패 뒤 대회 첫 승을 신고했다.

특히 한국은 2010년 9월 체코 대회 때 일본과의 경기(65-64) 이후 12년 만에 여자 농구 월드컵 본선에서 승리를 기록했다.

8강에 진출해 8위로 마친 2010년 이후 2014년과 2018년 모두 월드컵에 출전했으나 3패로 돌아섰던 한국은 12년 전 선수로 월드컵 8강 진출을 이끌었던 정선민 감독의 지휘 속에 값진 승리를 거뒀다.

12개 나라가 참가하는 이번 대회에선 조별리그 각 조 4위까지 8강 토너먼트에 진출한다.

미국(1위), 벨기에, 중국, 푸에르토리코(17위),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와 함께 A조에 편성된 한국은 미국(3승), 중국(2승 1패)에 이어 중간 순위 3위에 올랐다. 다만 벨기에와 푸에르토리코는 한 경기를 덜 치렀다.

대표팀은 26일 FIBA 랭킹 1위 미국과 4차전 이후 27일엔 A조에서 한국보다 랭킹이 더 낮은 FIBA 랭킹 17위 푸에르토리코와 대결을 앞두고 있어서 승수 추가와 8강 진출의 가능성을 남겼다.

국제대회 출전을 금지당한 러시아 대신 출전한 푸에르토리코는 우리에겐 해볼 만한 상대로 지목되는데, 두 팀의 조별리그 최종전은 8강 진출의 마지노선인 4위 결정전이 될 공산이 크다.

MHN스포츠

3점 슛 던지는 강이슬. 강이슬은 3점 슛 7개를 포함해 37점을 몰아치고 리바운드 8개, 어시스트 5개를 곁들여 승리에 앞장섰다.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여자프로농구(WNBA)의 정상급 선수인 존쿠엘 존스(198㎝)를 앞세운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를 상대로 대표팀은 초반 0-9로 끌려다니다 김단비(우리은행)와 강이슬(KB)의 외곽포가 터지기 시작하며 추격에 나섰다.

3분여를 남기고는 박혜진(우리은행)의 연속 득점으로 16-14 역전에 성공했고, 시소게임에서 박지현(우리은행)의 3점 슛과 강이슬의 골밑슛으로 1분 17초 전엔 25-17로 리드했다.

2쿼터에도 강이슬이 내·외곽을 가리지 않는 활약을 이어간 가운데 한국은 45-37로 격차를 다소 벌린 채 전반을 마쳤다.

전반 9개의 턴오버를 쏟아낸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는 후반에도 쉽게 실마리를 찾지 못했고, 한국은 김단비의 3점 플레이와 박혜진의 연속 3점 슛으로 3쿼터 종료 3분 50여 초 전 62-47로 달아났다.

이후에도 박혜진, 강이슬의 외곽포가 터진 한국은 68-50으로 도망갔고, 3쿼터를 마칠 땐 20점 차 넘게 벌어져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대표팀은 4쿼터에도 고삐를 놓지 않고 대승을 완성했다.

강이슬이 3점 슛 7개를 포함해 37점을 몰아치고 리바운드 8개, 어시스트 5개를 곁들여 승리에 앞장섰고, 박혜진이 16점 7리바운드, 박지현이 13점 6어시스트 5리바운드, 김단비가 10점 8어시스트 6리바운드를 보탰다.

박지수(KB) 등 핵심 골 밑 요원들이 빠진 가운데 이번 대회를 치르는 한국은 이날 리바운드에서 보스니아에 35-41로 다소 밀렸지만, 3점 슛 성공 수(14-6)와 어시스트(27-15), 스틸(14-5) 수에서도 압도했다.


A조
한국(1승 2패) 99(25-20 20-17 31-15 23-14)66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3패)

<저작권자 Copyright ⓒ MHN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