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7 (월)

이슈 배구 황제 김연경

김연경 앞세운 흥국생명 공격 인정, 패배 받아들인 패장, "뒤집기 무리일 듯하지만…" [인천 톡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인천, 최규한 기자]1세트, 도로공사 김종민 감독이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2023.03.31 / dreamer@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인천, 홍지수 기자] 한국도로공사가 벼랑 끝에 몰렸다. 사령탑은 상대의 실력을 인정했다.

도로공사는 31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흥국생명과 ‘도드람 2022-2023 V리그 여자부 챔피언결정(5전 3선승제) 2차전에서 세트 스코어 0-3(18-25, 15-25, 21-25) 완패를 당했다. 1, 2차전 모두 패하고 김천 홈코트로 간다.

경기 후 김종민 감독은 “감기보다는 실력에서 차이가 나는 듯하다”며 “상대 공격력 있다. 막기 힘들다. 우리가 서브가 강하면 흔들 수 있는데, 그런 부분도 약했다. 공격에서 점수를 내지 못해도 블로킹으로 점수를 내는 경기도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고 아쉬워했다.

박정아 등 일부 선수들은 마스크를 쓰고 뛰었다.

지난 29일 1차전에서는 세트 스코어 1-3(25-27, 12-25, 25-23, 18-25)로 패했다. 플레이오프에서 현대건설을 잡고 올라온 도로공사가 기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범실도 적지 않았고 김연경과 옐레나를 앞세운 흥국생명 공격에 무너졌다.

2차전은 수비부터 문제였다. 1세트부터 김연경을 막지 못했다. 또 김미면의 서브에 흔들렸다. 리시브부터 불안했다. 좋은 공격으로 이어질 수가 없었다.

도로공사는 3세트까지 아쉬운 공격, 리시브와 수비 불안을 보이며 패했다. 다음 달 2일 김천에서 3차전을 치른다. 지면 끝이다. 벼랑 끝에 몰렸다.

김 감독은 “코트에서 안되니 분위기는 떨어졌다”면서 “현재 선수들 몸 상태를 보면 뒤집기는 무리일 듯하다. 그래도 김천에서 잘 준비해보겠다”고 말했다.

/knightjisu@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