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PL POINT] 첼시 5-0 대파→이젠 토트넘...'20년 만 우승 목표' 아스널 특명, '손흥민 막아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 20년 만의 우승을 노리는 아스널 앞에 라이벌이 등장했다. 손흥민을 못 막으면 아스널은 또 허무하게 우승에 실패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아스널은 24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에미레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PL) 34라운드에서 첼시에 5-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아스널은 2연승과 함께 24승 5무 5패(승점 77)로 선두 자리를 유지했다.

맨체스터 시티, 리버풀과 치열한 우승 경쟁을 펼치는 아스널은 바이에른 뮌헨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에서 탈락을 하고 아스톤 빌라에 패하면서 흔들렸다. 프리미어리그 우승 경쟁에 적신호가 켜지는 듯 보였지만 아스널은 울버햄튼을 2-0으로 잡더니 첼시를 5-0 대파했다.

첼시전을 보면 최근 흐름이 좋은 레안드로 트로사르가 전반 4분 만에 선제골을 터트렸다. 벤 화이트가 두 골을 넣었고 첼시 출신 카이 하베르츠가 2골을 기록하면서 5-0 대승을 이끌었다. 파죽의 2연승을 앞세워 아스널은 1위(승점 77)에 올라있다. 리버풀(승점 74)보다는 1경기, 맨시티(승점 73)보다는 2경기를 더 치렀다.

이제 아스널은 토트넘 원정을 떠난다. 중요한 길목에서 치러지는 북런던 더비다. 토트넘도 빌라와 UCL 티켓을 건 4위 경쟁을 펼치고 있기에 아스널전 승리가 꼭 필요하다. 최근 5경기 맞대결 전적을 보면 아스널이 우위였다. 3승 1무 1패로 앞섰다. 이번 시즌엔 2-2로 비겼다.

손흥민이 두 골을 넣었다. 북런던 더비 최다 득점자인 해리 케인이 바이에른 뮌헨으로 떠나 공백이 있었는데 손흥민이 채워줬다. 손흥민은 제임스 메디슨과 절정의 호흡을 보이며 2골을 터트리며 2-2 무승부를 만들었다. 손흥민은 아스널 상대 공식전 19경기를 치렀는데 7골 2도움을 기록 중이다. 그러면서 6승 6무 7패를 올렸다.

아스널은 이번엔 손흥민에게 당하지 않겠다는 의지가 크다. 북런던 더비에서도 이긴다면 2004년 이후 20년 만에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노리는 아스널의 질주는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다. 미켈 아르테타 감독은 첼시전 이후 기자회견에서 "이번 경기는 자신감과 믿음을 가져왔다. 잘 즐기고 내일부터는 일요일에 있을 큰 경기(북런던 더비)를 위해 준비를 해나갈 것이다"고 하면서 이젠 첼시전 대승보다 북런던 더비를 신경 쓰고 있다는 걸 밝혔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