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8 (목)

‘119전 120기’ 노승희, 마침내 메이저 정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KLPGA 생애 첫 우승

한국여자오픈 내내 리드 지켜

120번째 대회서 결국 트로피

2020년 데뷔 후 주목 못 받아

2년 전엔 ‘톱10’ 1회 그쳐 부진

샷 정확도 연마… 최근 상승세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5년 차 노승희(23·요진건설)는 지금까지 스포트라이트를 받지 못했던 선수였다. 119개 KLPGA 투어 대회에 나서면서도 정상을 밟지 못했다. 최고 성적은 지난 시즌 32개 대회에 나서 거둔 KG레이디스 오픈 준우승이다. 데뷔 첫해인 2020시즌엔 신인상포인트 7위(998)로 기대를 모았지만 관심은 동기 유해란에게 집중됐고, 2022시즌에는 톱 10에 단 한 차례만 이름을 올린 게 전부일 정도로 아쉬운 성적을 냈다.

노승희는 기회를 엿보고 있었다. KLPGA 정상에 서기 위해 ‘샷의 정확도’가 가장 중요하다고 판단하고 기본기를 탄탄하게 다졌다. 노승희는 당장 눈에 띄는 성적을 내지 못했지만 샷이 정교해지면 언젠간 정상에 설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이런 노승희의 믿음이 시즌 첫승으로 이어졌다. 그것도 KLPGA 메이저대회이자 내셔널타이틀 대회에서 ‘와이어 투 와이어’로 이룬 쾌거다.

노승희는 16일 충북 음성군 레인보우힐스컨트리클럽(파72)에서 총 상금 12억원을 걸고 열린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 DB그룹 한국여자오픈 마지막 라운드에서 1언더파 71타를 기록했다. 이로써 노승희는 4라운드 합계 13언더파 275타를 기록하며 자신의 120번째 대회 만에 정상에 섰다.

3라운드 중간합계 12언더파 204타를 적어냈던 노승희는 공동 2위 배소현(31·프롬바이오)과 김수지(27·동부건설)에 4타 앞선 채로 여유롭게 4라운드를 맞았고, 마지막 라운드에서도 리드를 빼앗기지 않은 채 정상을 차지했다. 우승 상금은 3억원. 끝까지 노승희를 괴롭혔던 김수지는 최종 합계 9언더파 279타로 2위를 차지했고, 김민별(20·하이트진로)은 8언더파 280타로 3위에 자리했다. 배소현은 이날 1타를 잃어 4위로 밀려났고, 방신실(20·KB금융그룹)과 세계 아마추어 25위 리안 미카엘라 말릭시(필리핀)는 공동 5위로 이번 대회를 끝냈다. 윤이나(22·하이트진로)와 김민주(22·한화큐셀)는 공동 7위에 올랐다.

세계일보

노승희가 16일 충북 음성군 레인보우힐스컨트리클럽에서 열린 KLPGA 투어 DB그룹 한국여자오픈 마지막 라운드에서 티샷을 시도하고 있다. 대회조직위 제공


이번 대회에서 노승희는 3라운드까지 사흘 연속 68타를 기록할 정도로 뛰어난 감각을 자랑했다. 이때까지 노승희는 2라운드 9번 홀(파4)에서 보기를 범한 것을 제외하고 타수를 잃지 않았다. 위기는 4라운드 전반 홀에서 찾아왔다. 노승희가 2번 홀(파4)에서 더블보기를 범했고, 9번 홀(파4)에서도 보기를 기록하는 사이 김수지는 야금야금 타수를 줄이더니 결국 1타 차로 추격했다.

위기의 순간 다시 한 번 노승희의 아이언샷이 빛났다. 12번 홀(파4) 69m 떨어진 곳에서 친 노승희의 두 번째 샷은 홀컵 옆에 떨어졌지만, 김수지의 62m짜리 아이언샷은 홀컵과 9.9m나 떨어졌다. 노승희는 이 홀에서 버디를 잡아 파를 적어낸 김수지의 추격을 뿌리쳤다.

2020시즌 유해란(23·다올금융그룹)과 황정미(25·페퍼저축은행), 김유빈(26·태왕아너스), 정윤지(24·NH투자증권) 등과 함께 KLPGA 무대에 선 노승희는 지난해 KG레이디스 오픈 준우승 당시 연장 끝에 서연정(29·요진건설)에게 아쉽게 졌다. 이 준우승은 노승희에게 약이 됐다. 노승희는 ‘우승을 위해 정확도가 중요하다’는 믿음이 확고해졌고, 전지훈련에서 샷의 정확도를 높이는 데 집중했다.

효과는 곧바로 드러났다. 노승희의 페어웨이 안착률은 지난 시즌 77.64%(16위)에서 올 시즌 84.63%(2위)로 높아졌다. 그린 적중률은 2022시즌 68.81%로 전체 65위에 불과했지만 지난 시즌 73.35%로 전제 11위에 오르더니 올 시즌엔 75.98%로 9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 덕에 노승희는 올 시즌 치른 13개 대회에서 단 한 차례의 컷 탈락 없이 승승장구하고 있다. 톱 10에도 이번 대회를 포함해 벌써 6차례나 이름을 올렸다.

정필재 기자 rush@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