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피겨 소식

차준환, 피겨 역사 다시 썼다...남자 싱글 최초 4대륙대회 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한국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 간판스타 차준환.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차준환(21·고려대)이 또다시 한국 피겨스케이팅의 새 역사를 썼다.

차준환은 23일 에스토니아 탈린의 톤디라바 아이스 홀에서 열린 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86.48점, 예술점수(PCS) 88.78점, 감점 1점으로 174.26점을 기록했다.

전날 쇼트 프로그램에서 개인 최고점인 98.96점을 거둔 차준환 총점 273.22점으로 일본의 도모노 가즈키(268.99점), 미우라 가오(251.07점)를 제치고 우승을 확정했다.

한국 남자 싱글 선수가 1999년부터 매년 열린 4대륙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것은 차준환이 처음이다. 심지어 한국 선수가 메달을 획득한 것도 최초다. 역대 한국 남자 선수의 4대륙 대회 최고 성적은 차준환이 2020년 서울에서 열린 대회에서 기록한 5위였다.

앞서 여자 싱글에서 2009년 김연아(금메달), 2020년 유영(은메달)이 메달을 따냈고 이번 2022년 대회에서 이해인과 김예림이 각각 은메달과 동메달을 목에 건 바 있다.점수도 돋보였다. 차준환이 이번 대회에서 기록한 총점 273.22점은 2020 4대륙대회에서 세운 자신의 총점 최고점(265.43점)을 7.79점이나 끌어올린 개인 최고 점수다.

물론 이번 4대륙 대회는 네이선 첸(미국), 하뉴 유즈루(일본) 등 세계 정상급 선수들이 불참했다. 하지만 그런 것과는 별개로 차준환이 안정된 연기를 펼쳤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할만 하다.

차준환은 프리스케이팅 첫 점프 과제인 쿼드러플 토루프를 뛰다 넘어졌다. 언더로테이티드(under rotated·점프의 회전수가 90도 이상 180도 이하로 모자라는 경우) 판정을 받아 수행점수(GOE) 3.80점이 깎였다.

하지만 곧바로 쿼드러플 살코와 트리플 러츠-트리플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깔끔하게 처리해 실수를 만회했다. 이어 플라잉 카멜 스핀과 스텝 시퀀스를 각각 레벨 4, 레벨 3로 수행했다.

차준환은 트리플 악셀-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다시 언더로테이티드 판정을 받아 GOE 1.17점이 깎였다. 이후 트리플 악셀, 트리플 러츠-싱글 오일러-트리플 살코 콤비네이션 점프, 트리플 플립은 완벽하게 소화했다.

점프 과제를 마친 차준환은 코레오 시퀀스(레벨 1)에 이어 체인지 풋 싯 스핀과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을 모두 최고 난도인 레벨 4로 처리하며 금메달을 확정지었다.

차준환은 대회 후 기자회견에서 “오늘 경기력에 매우 만족한다. 처음 점프에서 실수가 나온 점은 아쉽지만, 그간 훈련했던 것들을 다 보여줄 수 있어서 기쁘다”며 “다음 단계인 올림픽을 향한 중요한 한 걸음을 내디딘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번 대회가 베이징 올림픽과 남은 시즌에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하며 훈련해 왔는데 메달을 따게 돼 만족스럽다”면서 “대회를 통해 자신감을 얻게 됐다”고 강조했다.

차준환과 함께 대회에 나선 이시형(고려대)은 총점 7위(223.18점), 경재석(경희대)은 14위(187.97점)를 차지했다. 역시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을 앞둔 이시형은 전날 쇼트 프로그램에서 79.13점을 받은데 이어 이날 프리스케이팅에서도 144.05점을 기록했다. 프리스케이팅 첫 점프인 쿼드러플 살코에서 크게 넘어졌고, 이후 트리플 러츠를 수행하다 또 한 차례 넘어져 점수가 크게 깎였다.

경재석은 쇼트 프로그램에서 63.78점, 프리스케이팅에서 124.19점을 받아 쇼트와 프리, 총점에서 모두 ISU 공인 개인 최고 기록을 썼다. 하지만 트리플 악셀을 시도하다 넘어지는 등 실수를 여러차례 범해 아쉬움을 남겼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