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톱 뉴스

서울신문

“전 여친 거짓말로 결별”…새 의혹에 김선호 측 “드릴 말씀 없다”

배우 김선호. 방송 화면 캡처 배우 김선호 측이 전 여친 A씨에 대한 새 의혹이 제기된 것에 대해 “드릴 말씀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26일 디스패치는 기상캐스터 출신 인플루언서이자 김선호의 전 여자친구 A씨가 사실을 왜곡했다며 두 사람의 지인들과의 인터뷰 및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선호와 A씨는 2019년 연말 지인 모임에서 우연히 만나 지난해 3월부터 본격적인 교제를 시작했다. 교제 후 A씨는 자신이 한차례 이혼했다는 사실을 김선호에게 고백했다. 김선호는 A씨가 이혼한 사실을 알게 된 후 친구에게 상담을 청해 “그 사람이 좋아서 만난 거니까 그냥 사귈래. 부모님은 걱정하시겠지만 그래도 이혼녀라고 달라질 건 없다”고 했다. 두 사람은 부산, 가평, 한강 등을 여행하며 데이트를 즐겼으나 A씨의 반복된 거짓말로 이별을 하게 됐다고 디스패치는 밝혔다. 김선호는 이 과정에서 친구에게 메시지를 보내 A씨와 헤어졌다면서 “남자 있는 자리에 가놓고 안 간 척 거짓말을

시간대별 주요뉴스 모아보기

현재 기준 30분 이전의 기사 부터 제공됩니다.

오늘의 주요뉴스를 한 눈에!

한 눈에 파악하는 오늘의 주요뉴스!
지금 가장 HOT한 주제에 대해 쏙쏙 뽑았어요!
오늘의 이슈pick만 보면 오늘의 뉴스 끝!
오늘의 이슈 Pick 소개 이미지
1 2 3 4 5 6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