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35267 0912019101155535267 02 0201001 6.0.16-HOTFIX 91 더팩트 53204111 related

"윤중천 '윤석열 접대' 진술 조사 안 했다"…검찰 "완전 허위"

글자크기
더팩트

검찰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원주 별장에서 접대한 적이 있다는 건설사업자 윤중천씨의 진술을 조사하지 않았다는 주장이 나왔다. 검찰은 '완전한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했다. 사진은 지난달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점심 식사를 위해 이동하고 있는 윤석열 검찰총장./이새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겨레21 보도에 검찰 반박…"민형사상 조치"

[더팩트ㅣ장우성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을 원주 별장에서 접대했다는 건설사업자 윤중천 씨의 진술이 있었으나 검찰이 조사하지 않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검찰은 '완전한 허위사실'이라며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다.

한겨레21은 11일 대검찰청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이 2013년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을 재조사하던 중 윤석열 총장의 이름이 나온 1차 수사기록을 발견해 윤중천 씨를 조사한 결과 윤 총장을 접대한 적이 있다는 진술을 얻었다고 보도했다.

이같은 보고를 받은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은 사실 확인을 하지 않은 채 사건을 종결했다는 내용이다.

대검은 보도 즉시 "완전한 허위사실"이라며 "윤석열 총장은 윤중천씨와 전혀 면식조차 없으며 당연히 그 장소에 간 사실도 없다"고 반박했다.

또 "검찰총장 인사검증 과정에서도 이러한 근거없는 음해를 민정수석실이 검증하고 사실무근으로 판단한 바도 있다"며 "근거없는 허위 사실을 기사화한 데 즉시 엄중한 민형사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학의-윤중천 사건 재조사 수사단장을 맡은 여환섭 대구지검장은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김학의 전 차관 관련 과거 수사기록에 윤석열이란 이름은 나오지 않는다"며 "대검 검찰과거진상조사단 보고서에 '윤석열'이란 이름이 짧게 언급돼 수사 과정에서 윤중천씨에게 물었지만 '조사단 위원에게 그렇게 말한 적이 없고 윤석열은 전혀 모르는 사람'이란 답변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쓴 하어영 기자는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윤 총장이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느냐 안 받았느냐는 추후 문제이며 중요한 건 그런 진술이 있었고 제대로 된 조사는 없었다는 것"이라며 "단순한 한 사람의 제보가 아니고 3명 이상의 복수의 관계자를 통해서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leslie@tf.co.kr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