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유명희, 미 USTR 대표 내정자 면담··바이든 통상정책 논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8~10일 미국 방문해 캐서린 타이 등 만나

라이트 하이저 USTR 대표와도 만남 가져

뉴스1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뉴스1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뉴스1) 한종수 기자 =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8~11일 미국 방문 일정 중 캐서린 타이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 내정자와 만나 통상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12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이번 면담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타이 미국 하원 세입위 민주당 수석 전문위원을 USTR 대표로 내정했다는 보도가 나오기 전에 성사됐다.

앞으로 타이 내정자가 상원 인준을 통과하게 되면 미국 무역·통상 정책을 진두지휘하는 장관급 USTR 대표에 취임하게 된다.

양측은 바이든 행정부의 통상 정책 방향과 최근 빠르게 변화하는 통상 환경 속 양국의 공동 대응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이번 방문에서 유 본부장은 스테파니 머피 민주당 하원의원(원내 수석 부총무), 존 햄리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 소장 등 민주당 및 싱크탱크 인사들과도 폭넓게 면담을 가졌다.

또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현 USTR 대표와의 만남도 이뤄졌다. 이 자리에서 양측은 한미 통상 현안 전반에 대해 논의했다.

라이트하이저 대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집권 시기에 미국의 보호무역 정책을 진두지휘한 인물로 평가받는다.

그는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탈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재협상 등 굵직한 사안들을 처리해왔다.

산업부 관계자는 "일부 면담 인사는 상대측 입장을 고려해 비공개한다"고 밝혔다.
jepoo@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