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최악의 위기 맞은 자영업

수도권 '직원 둔 자영업자' 평균부채 3억3000만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서울 중구 명동의 한 식당이 폐업 안내문을 붙인 모습. /문호남 기자 munona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수도권에서 직원을 둔 자영업자의 지난해 평균 부채가 3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수도권에서 부채를 보유한 가구 가운데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가 가구주인 가구의 평균 부채는 3억3147만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평균 부채(2억9488만원) 대비 3659만원(12.4%) 증가한 수준이다.

전국의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 가구의 평균 부채도 전년보다 8.1% 늘어난 2억4966만원으로 집계됐다. 전국 자영업자 가구 전체의 평균 부채는 6.6% 늘어난 1억1796만원이었다.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자영업자들의 어려움이 가중된 가운데 특히 수도권 자영업자 가구에 타격이 집중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수도권에서 부채를 보유한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 가구 가운데 10가구 중 7가구(73.5%)는 부채가 '약간 부담스럽다'라거나 '매우 부담스럽다'고 답했다.

또 5가구 중 1가구(22.1%)는 향후 부채 전망에 대한 질문에 '부채가 증가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 외(77.9%)는 부채가 그대로이거나 현재보다 줄어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지난해 수도권에서 부채를 보유한 가구 가운데 상용근로자 가구의 평균 부채는 1억5948만원이었다. 상용근로자 가구 가운데 부채가 부담스럽다고 답한 가구 비중(62.7%)도 자영업자 가구보다 낮았다.

이외 고용원이 없는 영세 자영업자 가구의 평균 부채는 1억4620만원, 임시·일용근로자 가구는 7624만원 등이었다.

세종=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