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

대구서 세계 최초 여객·물류 통합형 자율주행 서비스 ‘달구벌자율차’ 본격 개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대구 달구벌자율차. 카카오모빌리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카오모빌리티가 속한 오토노머스에이투지컨소시엄 6개사(카카오모빌리티, 오토노머스에이투지, 한국자동차연구원, KT, 현대오토에버, 뉴빌리티)가 세계 최초의 여객/물류 통합형 ‘달구벌자율차’ 모빌리티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29일 밝혔다.

오토노머스에이투지컨소시엄은 국토교통부 2차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 공모 최종 사업자로 선정돼 서비스 출시를 준비해왔다.

'달구벌자율차' 모빌리티 서비스는 대구 지역주민들에게 2023년까지 무상으로 자율주행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으로, 우선 대구 테크노폴리스 일대에서 운행을 시작한다.

‘달구벌자율차’는 단순히 자율주행 기술을 검증하는 것을 넘어 다양한 이동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만들어진, 여객과 물류를 통합한 세계 최초의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다.

1차 년도에는 대구 테크노폴리스 10.6km 대상 구간에서 여객 중심의 변동 노선 자율주행 DRT 서비스를 제공하고, 2차 년도에는 운영 구간을 확대해 대구 테크노폴리스~국가산업단지~연결 노선까지 포함한 총 28.2km에서 여객과 물류를 통합한 수요응답형 자율주행 DRT 서비스 및 로봇 배송을 활용한 통합 모빌리티 서비스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달구벌자율차’는 사전 탑승 신청자에 한해 오늘부터 대구 테크노폴리스 인근 서비스 지역 내 모든 곳에서 자율차 3대를 무료로 탑승해 볼 수 있으며 평일(월~금) 오후 14시~20시까지 6시간 운영된다. 또한, 전문 서비스 교육을 받은 안전요원이 비상 상황을 대비해 운전석에 탑승한다.

온·오프라인 홍보 채널에서 QR코드를 스캔하거나 배너를 클릭해 차량 탑승을 신청한 후 호출 전용 앱 '카카오 T'를 통해 차량을 호출할 수 있으며, 탑승객은 앱을 통해 자율주행 모빌리티 이동 현황을 확인할 수 있다.

이 모빌리티 서비스는 카카오모빌리티와 주관사인 오토노머스에이투지를 비롯해 자율주행 모빌리티 분야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한 한국자동차연구원, KT, 현대오토에버, 뉴빌리티가 참여하고 있다.

오토노머스에이투지는 이번 사업에서 레벨4 수준의 자율차를 총 8대 제작·운영한다. 1차 년도에 승합 자율차 3대, 2차 년도에 승합/승용 자율차 5대를 추가로 투입해 운영할 예정이며 국내 1위 자율주행 실증 거리와 자율주행차를 보유한 검증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안전·신뢰성이 확보된 자율주행 여객/물류 통합 차량 플랫폼 기술을 배송 모빌리티에도 연계 적용할 계획이다.

각각의 차량에는 라이다 4대와 a2z 비전카메라 5대, 전방 레이더 1대가 장착돼 이를 통해 주변 객체 및 도로환경을 인식하고, 자율주행 차량과 도로의 스마트인프라 및 이를 관리하는 자율주행 관제센터와 결합해 보다 안전한 자율주행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번 사업에서 여객/물류 통합형 모빌리티 서비스 기획 및 플랫폼 구축을 담당한다. 또한, 승객 친화적 센서뷰(AVV, Autonomous Vehicle Visualizer)를 통해 자율주행 차량이 주변을 어떻게 인식하는지에 대한 정보도 실시간으로 승객들에게 제공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국내 대표 모빌리티 플랫폼 ‘카카오 T’를 통해 쌓아 온 독보적인 플랫폼 역량을 바탕으로 자율주행 서비스 상용화에 요구되는 기반 기술들을 고도화해 나가고 있다.

KT는 OBU 단말기/RS 인프라 구축 및 C-ITS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대오토에버는 자율주행 C-ITS 인프라 구축을 맡는다. 한국자동차연구원은 자율주행 관제 시스템 구축을 담당하고 뉴빌리티는 배송로봇 3대 운영 및 자율주행 로봇배송 서비스를 제공한다.

오토노머스에이투지컨소시엄은 이번 사업에서 단순히 기술을 실증하는데 그치지 않고 ‘사용자 수용 중심의 실증'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해 자율주행 기술이 실생활의 편의를 높일 수 있는 영역을 발굴해 서비스로 구현하고, 서비스 상용화에 요구되는 기술을 고도화해 나가며 자율주행 생태계가 안착될 수 있도록 힘쓴다는 계획이다.

한지형 오토노머스에이투지 대표는 “국토부와 대구시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아 일반 시민들을 대상으로 세계 최초의 여객 물류 통합 자율주행 서비스를 선보이게 돼 이번 사업은 매우 의미 있고 시사하는 바가 크다”며 “국내에서 가장 안전하고 이용하기 편리한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를 온전히 체감하실 수 있도록 서비스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장성욱 카카오모빌리티 미래이동연구소 부사장은 "이번 ‘달구벌자율차’는 여객과 물류 서비스를 통합해 운영하는 새로운 서비스 모델로, 자율주행 상용화에 한걸음 더 다가갈 것으로 기대한다"며 “카카오 T 플랫폼 기술과 서비스 운영 역량을 결집해 우수한 기술력을 가진 파트너사들과 함께 더 많은 시민분들이 자율주행 서비스를 경험하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