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15영업일 내 '권리증서' 제공"…벤처투자조합 재산 수탁 기준 마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기부, 한국벤처캐피탈협회·엔젤투자협회 등과 '처리기준' 마련·배포

뉴스1

중기부 세종 청사 (뉴스1DB)


(서울=뉴스1) 이민주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와 벤처 협·단체가 벤처투자조합의 재산 수탁업무 처리기준을 마련하면서 관련 업무에 대한 부담이 완화될 전망이다.

앞으로는 재산 수탁업무 처리시 업무집행조합원이 15영업일 내 투자 관련 권리증서를 신탁업자에 제공해야 한다. 이를 제공하지 않거나 운용지시에 대한 시정 요구를 이행하지 않으면 중기부에 보고할 수 있다.

중기부와 한국벤처캐피탈협회, 한국액셀러레이터협회, 한국엔젤투자협회는 '벤처투자조합 재산 수탁업무 처리기준'을 마련해 배포한다고 31일 밝혔다.

중기부에 따르면 현행 '벤처투자 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벤처투자조합은 출자자 재산 보호 등을 위해 조합 재산의 보관‧관리를 은행이나 증권사 등 신탁업자에 위탁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사모펀드 부실 운용 사태 이후 신탁업자가 벤처투자조합의 재산 수탁을 기피하면서 조합을 결성하려는 중소기업창업투자회사나 창업기획자 등은 조합 재산을 보관‧관리해 줄 신탁업자를 선정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중소벤처기업부, 벤처투자 유관단체 및 신탁업자는 조합 재산의 수탁 기피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수차례 간담회를 개최해 조합 재산 수탁업무 처리기준의 필요성과 수탁업무에 대한 부담 완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번에 마련된 '벤처투자조합 재산 수탁업무 처리기준'은 조합의 업무집행조합원과 신탁업자 간의 업무 범위와 책임 소재에 대한 사항을 명확히 하고 수탁업무 과정에서의 업무처리 기준을 제시했다.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먼저 조합 재산의 보관‧관리 업무범위를 명시하도록 했다.

업무범위에는 조합 업무집행조합원의 운용지시에 따른 재산 취득‧처분, 조합의 장부상 재산과 실물 재산의 대사, 재산에서 발생하는 이자‧배당‧처분수익 등 수입의 처리 등이 포함된다.

또 업무집행조합원은 운용지시서로 조합 재산 운용 관련 지시를 해야 하고 투자 관련 권리증서를 15영업일 이내에 신탁업자에 제공해야 한다.

신탁업자는 조합의 재산 보관내역에 대해 정기적으로 대사를 실시하고 매월 재산 보관내역을 조합의 업무집행조합원에 제공하도록 했다.

신탁업자는 조합 업무집행조합원이 권리증서를 제공하지 않거나 운용지시에 대한 시정 요구를 이행하지 아니한 경우 중기부에 보고할 수 있다.

벤처투자 유관단체는 이 기준을 3월1일부터 자율 적용할 계획이며, 2월 중에 벤처투자조합의 업무집행조합원(회원사)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영 장관은 "조합의 재산 수탁과 관련된 업무 범위 및 책임소재에 대해 불확실성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최근에 증권사‧보험사가 조합의 재산 수탁에 신규로 참여하면서 조합의 재산 수탁 여건이 점차 개선되고 있다"고 말했다.

minju@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