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1 (금)

이슈 김정은 위원장과 정치 현황

北 김정은 “밤샘 체질” 초인간적? 국정원 “신변 위협, 불면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ICBM ‘화성-17형’ 발사 승인하는 김정은 -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지난 16일 평양 국제공항에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가 실시한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포-17형 발사 영상을 조선중앙TV가 17일 공개했다. 김 위원장이 전화로 화성-17형 발사 승인을 하고 있다. 2023.3.17 조선중앙TV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이 밤을 새워 일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노고를 추켜세우며 ‘애민 지도자’ 이미지 부각에 공을 들이고 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5일 2면에 게재한 ‘위대한 어버이의 하루’란 제목의 기사에서 김 위원장에게 하루의 개념은 일반 사람들과 다르다며 그의 발언을 소개했다.

신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새날이 밝아올 무렵 “잠시라도 쉬시라”고 간청하는 한 간부에게 “일반적으로 사람들은 오늘이라면 하루 사업이 끝나는 저녁까지 보거나 24시까지를 념두(염두)에 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오늘을 다음날 5시까지로 보고 사업을 하기 때문에 방금 전인 5시에 하루 사업을 총화하고 새날에 진행할 사업을 계획하였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또 “나는 어려서부터 밤을 새우며 일하는데 습관이 되여 이제는 그것이 하나의 생활 법칙으로 체질화되었다”며 “조용한 밤에 사색을 집중하는 것이 제일 좋다. 밤을 새우면서 고심하다가 문제가 풀리면 그때는 정말 기분이 상쾌하고 몰렸던 피곤이 순식간에 다 사라진다”고 했다.
서울신문

북한, 전략순항미사일 핵탄두 모의 공중폭발시험 진행 -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핵무인수중공격정’ 수중폭발 시험과 전략순항미사일 핵탄두 모의 공중폭발시험을 각각 진행했다고 조선중앙TV가 24일 보도했다. 2023.3.24 조선중앙TV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문은 김 위원장이 동해안의 한 수산사업소를 찾았던 일화도 소개했다. 그가 당시 많은 양의 물고기를 잡았다는 보고를 받았을 때가 새벽 2시가 넘었지만, 어깨춤이 절로 나올 정도로 너무 기뻐 잠도 오지 않았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신문은 “초인간적인 노고 속에 저물고 바뀌어온 불면불휴의 오늘이고 그 오늘 속에 밝아오는 인민의 내일”, “잠도 휴식도 미루시고 자신을 깡그리 바쳐가시는 위대한 어버이의 숭고한 위민헌신의 세계” 등의 표현으로 김 위원장 우상화에 열을 올렸다.

노동신문은 지난 1월 ‘위대한 당이 우리를 향도한다’란 제목의 기사에서 김 위원장의 불면불휴의 노고를 선전한 데 이어 조선중앙TV도 지난해 10월 기록영화 ‘인민의 어버이’에서도 그가 전용열차로 이동하는 와중에도 눈을 붙이지 않고 업무를 보는 모습을 보여준 바 있다.
서울신문

김정은 “핵전쟁억제력 강화로 적들에 두려움 줘야”…ICBM 참관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발사훈련을 현지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밝혔다. 2023.3.17 조선중앙통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만 우리 정보당국은 과거 김 위원장이 불면증에 시달리고 있다고 밝힌 바 있어 ‘불면의 노고’가 건강 이상 조짐일 가능성도 있다.

국가정보원은 2016년 7월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 위원장이 신변 위협 때문에 많이 고민한다. 불면증에 걸려 잠을 잘 못 잔다”고 보고했다.

최진욱 전 통일연구원장도 지난 8일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에 “김 위원장이 술을 많이 마신 후 울곤 한다고 들었다”며 “아주 외롭고, 압박받는 상태”라고 말한 바 있다.

권윤희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