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17 (월)

"북경날씨 좋죠"…방중 이재용, 美中반도체전쟁 의식한듯 말아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베이징서 열린 중국발전포럼 참석차 3년만에 방중

연합뉴스

중국 발전포럼 참석한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25일 베이징 댜오위타이(釣魚臺) 국빈관에서 열린 2023중국발전고위급 포럼에 참석했다. 이 회장이 주최측이 개최한 외국 기업 관계자 상대 비공개 라운드테이블에 참석하기 위해 회의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2023.3.25 jhcho@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북경(베이징)에 날씨가 너무 좋지요?."

3년 만에 중국을 찾은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회장은 25일 오후 중국발전고위급포럼에 참석하기 위해 베이징 댜오위타이(釣魚臺) 국빈관에 도착한 뒤 기다리고 있던 한국 특파원들의 질문에 이 한마디만 하고는 말을 아꼈다.

23일 베이징 도착 후 동선을 일절 공개하지 않은 채 '로 키'(low key) 행보를 이어가던 이 회장을 만난 기자들은 질문을 쏟아냈지만, 그 이상 이 회장의 말을 듣지 못했다.

이날 오전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발전포럼의 한 세션에서 연설자로 나서 중국의 혁신이 더 빨라질 것이라는 '덕담'을 하고, 중국 농촌 교육에 기여를 늘릴 계획을 발표하는 등 공개적이고 적극적인 행보를 보인 것과는 대조를 이뤘다.

베이징의 관측통들은 잠행에 가까운 이 회장의 방중 행보가 결국 미·중 기술패권 경쟁 심화 속에 중국에 반도체 공장을 보유한 삼성의 '선택'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 현 상황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미국 상무부는 지난 21일(현지시간) 한국 등 각국 기업들의 중국 내 반도체 공장 생산능력 확장에 제동을 건 이른바 반도체법 '가드레일' 규정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미국 반도체법에 따른 보조금을 받은 기업이 이후 10년간 중국 등 '우려 국가'에서 반도체 생산 능력을 양적으로 확대하는 10만 달러(약 1억3천만 원) 이상의 거래를 할 경우 보조금 전액을 반환해야 한다.

중국은 이에 대해 22일 외교부 대변인 브리핑 계기에 "철두철미한 과학기술 봉쇄와 보호주의 행위"라며 "결연한 반대"를 표명했다.

삼성전자나 SK하이닉스와 같이 중국 내 반도체 공장을 보유한 기업들은 미중 사이에서 선택의 기로에 선 상황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수 있다. 결국 '때가 때인 만큼' 이 회장은 말을 아낀 것으로 풀이된다.

베이징의 재계 소식통은 "삼성전자로서는 중국 내 사업과 관련한 입장이 정해지기 전에는 어떤 말도 하기 어렵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중국 시안과 쑤저우에서 각각 낸드플래시 생산 공장과 반도체 후공정(패키징) 공장을 운영 중이다.

jhcho@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