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6.20 (목)

‘결승포’ 두산 박계범 “최대한 많은 경기 나서는 것이 목표” [MK창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기를 최대한 많이 나가는 것이 목표다.”

결승 솔로 아치를 그리며 두산 베어스의 승리를 이끈 박계범이 당찬 포부를 전했다.

박계범은 31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3 프로야구 KBO리그 NC 다이노스와의 원정경기에 7번타자 겸 유격수로 선발출전해 4타수 1안타 1타점을 기록, 두산의 3-2 승리를 견인했다.

매일경제

박계범은 31일 창원 NC전에서 결승 솔로 아치를 그리며 두산의 승리를 이끌었다. 사진=김재현 기자


시작은 좋지 못했다. 2회초 무사 1루에서 삼진에 그쳤고, 4회초에는 중견수 플라이로 돌아섰다.

두산이 2-1로 근소히 앞선 5회초 2사 만루 상황이 가장 아쉬웠다. 상대 선발투수 이용준과 치열한 승부를 펼쳤지만, 5구 만에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그러나 박계범은 가장 중요한 순간 환하게 빛났다. 양 팀이 2-2로 팽팽히 맞선 8회초 선두타자로 출격해 상대 우완 투수 송명기의 5구 131km 슬라이더를 받아 쳐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벼락같은 솔로포를 날렸다. 박계범의 시즌 2호포. 이후 두산이 동점을 허용하지 않고 그대로 승리함에 따라 박계범의 이 홈런은 이날 결승포가 됐다.

경기 후 박계범은 환하게 미소를 지으며 “노림수보다는 정확하게 맞히는 데 집중했다. 솔직히 안 넘어갈 거라고 생각했는데 운이 좋았다”고 홈런을 친 상황을 돌아봤다.

현재 박계범은 두산의 주전 선수는 아니다. 그는 베테랑 김재호를 넘어서야 주전 유격수 자리를 꿰찰 수 있다.

박계범은 “우리 팀에서 수비 경쟁은 피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수치적인 목표를 정하기보단, 경기를 최대한 많이 나가는 것이 목표다. 계속 경기에 나간다는 의미는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그는 “퓨처스(2군)리그에서 시즌을 시작했는데 수비, 타격, 주루 등 각 파트 코치님들께서 많은 도움을 주셨다. 정말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창원=이한주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