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1 (금)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경주 안계저수지 교량 건설현장 붕괴…2명 숨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6명 중경상…건설 중인 교량 모두 무너져

고용부 극동건설 중대재해법 위반 등 조사

[이데일리 이지현 기자] 경북 경주 강동면 안계저수지 교량 건설현장에서 사고가 발생해 2명이 숨졌다.

경찰 등에 따르면 27일 오전 11시 10분쯤 콘크리트 타설 중 상판이 무너져 작업자 8명이 약 7m 아래로 추락했다. 이 가운데 50대와 60대 2명은 숨진 채 발견됐다. 나머지 6명은 다리 골절 등 중경상을 입은 채 자력으로 나오거나 타인 도움으로 구조돼 병원으로 이송됐다. 건설 중인 50m 길이 교량은 모두 무너졌다.

이데일리

사진=게티이미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수자원공사와 극동건설은 2018년부터 안계저수지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안계저수지 방류장 인근에 관리교를 건설하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등과 합동 감식을 하고 작업자 및 안전관리 책임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고용노동부는 산업재해수습본부를 꾸려 중대재해처벌법과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여부를 조사하기로 했다. 중대재해법은 산업재해로 노동자가 다치거나 사망했을 때 안전 관리 체계를 제대로 구축하지 않은 기업 경영자에게 책임을 묻는 법이다. 지난해 1월 27일부터 상시근로자 50인 이상, 건설 공사 금액 50억원 이상인 사업장에 우선 적용됐다. 내년부터는 50인 미만 사업장에도 일괄 적용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