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이슈 축구 해외파 소식

뉴캐슬전 빅 찬스 미스 3회-최악 결정력에도...'640억 이강인 동기', 르 아브르전 선발 출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 최악의 모습을 보인 브래들리 바르콜라가 선발 기회를 얻었다.

파리 생제르맹(PSG)은 3일 오후 9시 30분(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르아브르에 위치한 스타 드 오세안에서 열리는 2023-24시즌 프랑스 리그앙 14라운드에서 르아브르 AC와 맞대결을 펼친다. PSG는 9승 3무 1패(승점 30)로 리그 1위에, 르아브르는 3승 7무 3패(승점 16)로 리그 9위에 위치해 있다.

PSG는 지안루이지 돈나룸마, 아슈라프 하키미, 다닐루 페레이라, 노르디 무키엘레, 카를로스 솔레르, 비티냐, 이강인, 파비안 루이스, 우스만 뎀벨레, 킬리안 음바페, 바르콜라가 선발로 나온다. 밀란 슈크리니아르, 뤼카 에르난데스, 라뱅 쿠르자와, 체르 은두르, 마누엘 우가르테, 마르코 아센시오, 랑달 콜로 무아니, 곤살루 하무스 등은 벤치에서 시작한다.

주중에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를 치른 PSG는 부분 로테이션을 단행했다. 밀란 슈크리니아르, 뤼카 에르난데스가 빠지고 무키엘레가 센터백으로 나설 예정이다. 주장 마르퀴뇨스는 부상으로 나서지 못한다. 하키미, 뎀벨레, 음바페, 돈나룸마 등 핵심 자원들은 선발 라인업에 포함됐다. 이강인도 한글 유니폼을 입고 선발 출전한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르콜라도 선발 출전한다. 2002년생 프랑스 국적 바르콜라는 이적료 4,500만 유로(약 640억 원)에 리옹을 떠나 PSG로 왔다. 리옹 성골 유스로서 꾸준히 성장했고 빠르게 1군에 데뷔했다. 지난 시즌 프랑스 리그앙 26경기에 나와 5골 9도움을 기록했다. 프랑스 연령별 대표팀에서 꾸준히 뛰면서 잠재력을 확인했다.

본 포지션은 윙어로 주로 좌측 자리에서 뛰어 4-2-4 포메이션을 주로 쓰는 루이스 엔리케 감독에게 좋은 옵션이 될 것으로 기대가 됐다. 꾸준히 뛰었다. 올 시즌 리그앙 9경기를 나왔고 선발 출전은 4경기였다. 공격 포인트는 없었다. 다른 영입 동기들이 활약을 하며 자리를 잡아갈 때 바르콜라는 옵션 자원에 머물렀다. 그러다 뉴캐슬전에 투입됐다.

루이스 엔리케 감독은 0-1로 끌려가던 상황에서 공격 숫자를 늘리기 위해 공격적 대형을 선택했는데 바르콜라가 왼쪽 공격을 맡게 됐다. 이강인, 우스만 뎀벨레, 아슈라프 하키미가 있는 우측에서 주로 전개가 됐다. 킬리안 음바페도 우측으로 주로 이동해 연계를 하거나 수비를 끌어냈다. 상대적으로 수비로부터 자유로웠던 바르콜라가 결정적 기회를 많이 잡았다. 우측에서 패스가 오거나 순간 수비 빈틈을 파고 들어서 기회를 포착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많은 기회를 놓쳤다. 바르콜라가 기회를 놓쳐 아쉬움을 삼키던 PSG는 가까스로 비기면서 조별리그 탈락 위기를 모면했다. 여러 선수들에게도 비난의 화살이 갔는데 바르콜라도 피할 수 없었다. 이날 바르콜라는 35분 정도를 뛰고 빅 찬스 미스 3회를 기록했다. 과거 PSG, 뉴캐슬 유나이티드, 맨체스터 시티, 에버턴 등에서 뛴 실뱅 디스탱은 바르콜라가 수많은 기회를 놓친 걸 비판했다. 프랑스 '르 파리지앵'은 "뉴캐슬전에서 바르콜라는 30여분간 기회 4번을 잡았는데 놓쳤다"고 조명했다.

바르콜라는 부정적 의미로 이름을 축구 팬들에게 각인했다. 엔리케 감독은 뉴캐슬전 유독 부진했던 바르콜라에게 선발 기회를 줬다. 많은 관심이 쏠릴 예정이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