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PL 리뷰] '황희찬 부상 복귀→38분 소화' 울버햄튼, 노팅엄과 2-2 무 '4경기 연속 무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하근수 기자= 황희찬이 돌아왔다.

울버햄튼은 13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노팅엄에 위치한 시티 그라운드에서 열린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PL) 33라운드에서 노팅엄 포레스트와 2-2로 비겼다. 이로써 울버햄튼(승점 43)은 11위, 노팅엄(승점 26)은 17위에 위치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선발 명단]

누누 산투 감독이 이끄는 노팅엄은 4-2-3-1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크리스 우드, 칼럼 허드슨-오도이, 모건 깁스-화이트, 지오바니 레이나가 공격진을 구성했다. 3선에선 다닐루, 라이언 예이츠가 버텼다. 수비는 올라 아이나, 무리요, 안드레 앤드류 오모배미델리, 네코 윌리엄스가 나왔다. 골키퍼 장갑은 마츠 셀스가 착용했다.

게리 오닐 감독이 지휘하는 울버햄튼은 3-4-1-2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최전방은 마테우스 쿠냐, 파블로 사라비아가 책임졌다. 2선에선 주앙 고메스가 지원했다. 중원엔 맷 도허티, 마리오 르미나, 토미 도일, 넬송 세메두가 포진했다. 3백은 토티 고메스, 막시밀리안 킬먼, 산티아고 부에노가 호흡했다. 골문은 조세 사가 지켰다.

대기 명단에는 다니엘 벤틀리, 톰 킹, 크레이그 도슨, 우고 부에노, 부바카르 트라오레, 타완다 치레와, 타이 바넷, 네이선 프레이저와 함께 황희찬이 이름을 올렸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내용]

킥오프와 함께 전개된 팽팽한 공방전. 전반전 종료 무렵에서야 균형이 깨졌다. 먼저 웃은 쪽은 울버햄튼이었다. 전반 40분 쿠냐가 볼을 몰고 돌파를 이어갔다. 측면에서 중앙으로 파고든 다음 상단 구석을 꿰뚫는 슈팅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노팅엄이 곧장 반격했다. 전반 추가시간 코너킥 찬스. 레이나 크로스가 날카롭게 향했다. 높게 점프한 깁스-화이트가 헤더로 동점골을 넣었다. 전반전은 1-1로 끝났다.

후반전에 돌입한 노팅엄이 승부를 뒤집었다. 후반 12분 깁스-화이트 돌파 이후 울버햄튼 수비가 뒤엉켰다. 이때 다닐루가 세컨볼을 밀어 넣어 역전골을 터뜨렸다.

울버햄튼은 후반 14분 고메스와 도허티를 빼고 부에노와 황희찬을 교체 투입했다.

다시 균형이 맞춰졌다. 후반 17분 사라비아 코너킥 이후 혼전 상황. 문전에서 기회를 노리던 쿠냐가 골망을 갈랐다. 비디오 판독(VAR)이 진행됐지만 문제없었다.

남은 시간 두 팀은 교체를 활용하며 득점을 노렸지만 결실을 맺지 못했다. 황희찬도 최전방에서 분투했지만 마땅한 찬스는 없었다. 경기는 2-2 무승부로 끝났다.

[경기 결과]

노팅엄 포레스트(2) : 모건 깁스-화이트(전반 45+1분), 다닐루(후반 12분)

울버햄튼(2) : 마테우스 쿠냐(전반 40분, 후반 17분)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