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민희진 사임하라" 하이브, '뉴진스 소속사' 어도어 전격 감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하이브, 민희진 대표 등 어도어 경영권 탈취 정황 파악
한국일보

그룹 뉴진스. 어도어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탄소년단(BTS)을 배출한 국내 1위 K팝 기획사 하이브가 산하 레이블인 어도어 경영진이 경영권을 탈취하려는 정황을 파악하고 감사에 착수했다. 어도어는 걸그룹 뉴진스의 소속사로, 방시혁 이사회 의장이 이끄는 하이브가 2021년 설립했다. 하이브가 80%, 민희진 대표가 18%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민 대표는 SM엔터테인먼트 출신의 스타 기획자다. 감사 착수 사실이 알려지자 이날 하이브 주가가 급락세를 보였다.

22일 하이브 관계자는 “최근 어도어의 민희진 대표와 직원 A씨 등이 모회사인 하이브에서 독립해 경영권을 가져가려는 정황이 의심돼 경영진들에 대해 감사권을 발동했다”고 밝혔다. 이번 감사 대상은 민 대표와 A씨 등이다. 하이브는 민 대표와 A씨 등이 어도어의 경영권을 손에 넣어 독자 행보를 시도하는 것으로 본다. 하이브 출신인 A씨가 어도어 독립에 필요한 내부 정보를 어도어에 넘겨줬다고 하이브는 의심한다. A씨는 하이브 재직 당시 재무 부서에서 상장 업무 등을 맡았던 것으로 알려진다.

하이브는 어도어 이사진을 상대로 주주총회 소집을 요구하고 민 대표의 사임을 요구하는 서한을 보냈다. 또 어도어가 보유한 하이브의 전산 자산을 회수하고 어도어의 경영권 탈취 정황을 입증할 진술 확보에 나선 것으로 전해진다. 필요할 경우 민 대표 등을 상대로 한 법적 조치에도 나설 방침이다.

민희진, SM 출신 스타 기획자...하이브 주가 하락

한국일보

민희진 대표. 어도어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 대표는 SM 시절 소녀시대, 샤이니, 엑소 등 유명 K팝 그룹의 콘셉트·브랜드 기획을 성공시켰다. 하이브로 이적 후엔 하이브의 서울 용산 신사옥 공간 브랜딩과 디자인을 맡았고, BTS 멤버인 뷔의 솔로 앨범 제작에 참여하기도 했다.

민 대표가 어도어 이름으로 처음 제작한 그룹인 뉴진스는 2022년 데뷔하자마자 ‘하입 보이(Hype boy)’ ‘어텐션'’ ‘디토’ ‘OMG’ 등을 연이어 히트시키며 K팝의 흐름을 바꿨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들은 데뷔 1년 만에 미국 빌보드 종합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 1위를 차지하며 해외에서도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하나증권은 “어도어의 기업 가치가 2조 원에 달할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하이브의 주가는 이날 상승세로 출발했으나 어도어가 하이브로부터 감사를 받는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전 거래일 대비 7.81%떨어진 21만 2,500원에 장을 마감했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