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이슈 스마트폰 소식

“韓, 스마트폰 가장 비싸…2029년까지 1위 전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세계 스마트폰 평균판매가격(ASP) 추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 스마트폰 평균판매가격(ASP)이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테크인사이트에 따르면 조사 대상 88개국 중 한국은 가장 높은 스마트폰 평균판매가격을 기록했다. 이어 일본 영국 순으로 집계됐다.

한국은 지난 2021년 처음으로 일본을 제친 이후 3년 연속 스마트폰 평균판매단가가 가장 높은 나라에 이름을 올렸다.

테크인사이트는 오는 2029년까지 한국이 스마트폰 평균판매가격이 가장 높은 국가 자리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들은 삼성전자 고가 폴더블 모델이 확산하고 아이폰의 가격 상승세가 이어진 것이 국내 스마트폰 ASP 상승세의 주요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반면 일본은 소니의 고가폰 판매 부진 등의 영향으로 최근 스마트폰 평균판매단가 상승이 제한적이라고 테크인사이트는 지적했다.

영국은 아이폰 판매 증가세 등으로 인해 올해 미국을 추월해 스마트폰 평균판매단가 3위 국가에 오를 것으로 보이지만, 2∼3년 안에 미국에 재역전당할 것으로 전망됐다.

남궁경 기자 nkk@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