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울산 아파트서 일가족 4명 숨져…가장이 살해 후 극단 선택 추정(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울산=뉴시스]지난 1일 오후 울산 북구의 한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한 가운데 집 안에서 40대 여성과 10대 형제 등 3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40대 남성은 심정지 상태로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져 있으나 결국 사망했다. (사진=울산소방본부 제공) 2023.12.0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울산=뉴시스] 안정섭 기자 = 지난 1일 화재가 발생한 울산 북구의 한 아파트 안에서 일가족 4명 가운데 어머니와 두 아들 등 3명이 숨진 채 발견됐고 아버지는 심정지 상태로 구조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사망했다.

2일 울산경찰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께 울산의 한 중학교로부터 "학생이 등교하지 않았다"는 112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은 곧바로 해당 학생이 거주하는 아파트로 출동했는데 40대 아버지 A씨가 문을 열어주지 않았다.

현관문을 걸어 잠근 A씨는 집 안에서 자녀들이 집에 없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경찰은 A씨가 계속 현관문을 열지 앉자 문을 강제로 개방하기 위해 소방구조대에 협조를 요청했다.

구조대가 도착해 문을 열고 들어가니 집 안에는 불이 나 연기가 가득찬 상태였다.

집 안을 수색하던 중 방 안에서 A씨의 40대 아내, 중학생과 고등학생인 두 아들이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심정지 상태로 구조대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사망했다.

집 안으로 번진 불은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20여분 만에 진화됐다.

경찰은 대기업 직원인 A씨가 경제적인 문제를 해결하지 못해 가족을 살해한 뒤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추정하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경찰이 숨진 A씨 아내와 자녀들의 목에서 짓눌린 흔적을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 가족의 지인과 친인척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부검 등을 통해 A씨 가족의 사망 원인을 확인할 계획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ha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