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18618653 0672014122518618653 07 0701001 6.0.18-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419466024000 1419466704000

하얀 캔버스 위에 그려낸 일상의 다양한 순간

글자크기

[투데이갤러리]레섹 스쿠르스키의 'Tower'

아시아투데이

Tower(80x120cm 캔버스 위에 오일 물감 2014)




아시아투데이 전혜원 기자 = 레섹 스쿠르스키는 흰색을 사용해 간결하고 절제된 방식으로 우리 삶의 일상적 순간들을 다양한 온도로 그려내는 작가다.

레섹은 흰색의 물감으로 넓게 펼쳐진 캔버스 위에 우리가 주변에서 쉽게 마주칠 수 있는, 일하거나 버스를 기다리거나 대화하는 사람들, 연인 등을 검은 실루엣으로 투영시킨다.

두꺼운 마티에르로 물감이 움직인 흔적을 고스란히 노출시킨 그의 작품은 관람객에게 다가올 시간에 대한 기대 혹은 아련한 과거에 대한 동경이나 낭만 등을 불러일으킨다.

1973년 폴란드 그단스크에서 태어난 레섹은 독일에 거주하며 유럽 지역을 중심으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갤러리 두인(02-567-1212)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