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1837388 0722019041551837388 02 0201001 5.18.30-RELEASE 72 JTBC 51190985

김학의 내사 '외압' 본격 수사…이세민 "업무일지 제출"

글자크기


[앵커]

검찰 김학의 의혹 수사단이 이세민 전 경찰청 수사 기획관을 어제(14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서 조사했습니다. 이 전 기획관은 2013년 3월 경찰의 내사 당시 수사팀의 실무를 책임졌던 인물이죠. 청와대의 수사 외압이 있었는지에 대해서 집중적으로 조사를 받았습니다. 이 전 기획관은 당시 정황이 담긴 업무 일지를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연지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13시간 반이 넘는 조사를 받고 나온 이세민 전 수사기획관이 2013년 당시 수첩을 꺼내들었습니다.

[이세민/전 경찰청 수사기획관 : 제가 지금 들고 있는 것이 당시에 제가 작성한 경찰 업무 일지입니다. 이 내용을 복사해서 사본으로 제출하였습니다.]

이 전 기획관은 당시 김학의 전 차관 수사 과정에 청와대의 외압이 있었다는 취지의 주장을 해왔습니다.

이를 뒷받침할 증거로 수첩을 제출한 것입니다.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경찰이 제대로 보고를 하지 않았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사실과 다르다고 했습니다.

[이세민/전 경찰청 수사기획관 : 그 부분은 제가 알고 있는 사실과 다르고, 그것에 대해서도 상세하게 진술했습니다.]

이 전 기획관은 지난 2013년 3월 경찰이 김 전 차관 의혹에 대해 내사할 때 수사 실무를 책임지는 자리에 있었습니다.

같은 해 4월 갑자기 이 전 기획관은 경찰대 학생지도부장으로 인사 발령이 났습니다.

사실상 좌천 인사인것인데 수사를 진행해 불이익을 받은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이세민/전 경찰청 수사기획관 : 그 당시에 제가 갑자기 이제 발령이 났는데, 발령이 나는 사유에 대한 설명을 들은 적이 없습니다.]

지난 12일에 이어 이 전 기획관을 다시 불러 조사한 검찰은 당시 외압이 있었는지 본격적으로 수사하고 있습니다.

연지환, 홍승재, 구영철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