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051589 0032019042452051589 01 0101001 6.0.10-RELEASE 3 연합뉴스 46908126 popular

이해찬 "내년 총선 이겨 극우파의 차별·혐오 깔끔히 정리"(종합)

글자크기

한국당 강경투쟁에 "오래 못 간다…국회에 들어와야"

연합뉴스

확대간부회의 참석하는 이해찬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9.4.24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김여솔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24일 "내년 국회의원 선거에서 잘 이겨서 지금 이른바 극우파들이 하는 차별과 혐오를 깔끔하게 정리할 수 있는 좋은 결과를 갖고 오도록 노력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혐오와 차별문제 해소를 위한 토론회'에 참석해 인사말에서 "정당은 선거에서 지면 자기 역할을 다 못하고 끝나고 만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표방하는 포용국가는 혐오와 차별을 없애고 모든 소수자의 권리를 다 보호할 수 있는 정책으로 소통해 나가는 것"이라며 "정당은 늘 모든 사람을 통합할 수 있는 정책을 개발해 나가야 하고, 정책을 통해서 선거에서도 늘 이겨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앞서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는 여야 4당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공조에 반발하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강경투쟁을 접고 국회 정상화에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전날 한국당이 청와대 앞에서 패스트트랙 항의 기자회견을 연 것을 거론, "(한국당은) 자제하시고 국회에 들어와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여러 가지 입법 활동과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통과시키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추경은 강원도 산불 피해와 포항지진 지원, 미세먼지 저감 대책 등 민생과 관련한 것들이 대부분"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제가 알아본 바로는 (한국당) 의원들도 참여를 잘 안 하는 듯하다"며 "어제 청와대 앞 기자회견에 참여한 의원은 30∼40명밖에 되지 않는 듯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당이 말은 상당히 거칠게 하는데, 많이 해본 일이라 저희도 알지만 (한국당의 투쟁이) 오래 못 간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패스트트랙에 태우기로 한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에 대해 "고위 공직자 비리에 관한 법이라서 정부·여당은 수세로 가고 야당이 더 추진해야 할 법"이라며 "세상이 잘못돼 지금 한국당이 고위 공직자를 보호하려는 이상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선거법도 양보를 많이 했는데 사실 야당이 더 추진해야 할 법"이라고 강조했다.

kong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