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104617 0012019042652104617 01 0108001 6.0.8-hotfix 1 경향신문 42407116

‘판문점 1주년’ 하루 앞두고도 개성 연락사무소 소장회의 무산

글자크기
경향신문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남북간 소장회의가 4·27 판문점 선언 1주년을 하루 앞둔 26일에도 무산됐다.

연락사무소 소장회의가 무산된 것은 9주째로, 남측 소장인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북측 파트너인 소장대리가 사무소에 나와 근무 중임에도 회의가 불발된 이례적인 상황이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천 차관이 연락사무소로 정상 출근해 근무 중이라며 “오늘 소장회의는 여러가지 상황을 고려해서 남북간 합의에 따라 개최를 하지 않기로 정해졌다”고 말했다

이 부대변인은 “북측의 전종수 소장은 이번에 소장회의에 참석하지 못하게 되었다는 점을 우리 측에 미리 통보했다”며 “현재 북측에는 김광성 소장대리가 현지에서 근무 중에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일방의 주장이 아니라 남북 간 협의와 합의에 따라서 오늘 소장회의는 개최하지 않는 것으로 정리가 됐다”고 덧붙였다.

김광성 북측 소장대리는 지난달 22일 북측의 연락사무소 철수 뒤 한동안 자리를 비웠다가 이번 주부터 복귀해 근무 중이다.

남북간 소장회의는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한 차례도 열리지 않았다. 더욱이 북측 소장대리가 출근했음에도 회의가 무산된 것은 사실상 처음이다.

지지부진한 남북관계와 최근 남측 정부에 대한 북측의 불편한 심기 등이 반영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북측은 오는 27일 판문점 선언 1주년을 맞아 남측이 여는 ‘평화 퍼포먼스’ 참석 여부에 대해서도 별다른 입장을 통보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주영 기자 young78@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