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105428 0492019042652105428 08 0803001 6.0.10-RELEASE 49 더게임스 0

NHN, 이커머스 플랫폼 사업 확대 본격화

글자크기
더게임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NHN(대표 정우진)은 전자상거래 솔루션 'NHN 커머스 플랫폼(NCP)'을 앞세워 이커머스 플랫폼 사업 확대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NHN은 2017년 클라우드 기반 전자상거래 솔루션 'NCP'를 선보였으며 이후 지속적인 품질 고도화와 서비스 개선 작업을 진행하며 글로벌 이커머스 플랫폼 시장 진출을 준비해 왔다. 또 비즈니스 유연성 확보를 위해 자회사 NHN고도와 연계, 쇼핑몰 단계별 맞춤 솔루션을 완성했다.

NHN의 전자상거래 솔루션은 쇼핑몰의 컨셉과 규모에 따라 선택 이용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단계별로는 1인 마켓 대상의 '샵바이', 초기 창업자와 소형 쇼핑몰을 위한 '고도몰5', 중대형 쇼핑몰 타깃의 'NCP'까지 라인업을 갖췄다.

'NCP는 NHN의 자체 클라우드 서비스 '토스트'로 운용됨에 따라 트래픽 급증에 대한 안정성을 더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백오피스가 분리된 독립형 구조로, 맞춤형 기능이나 디자인 구현이 가능하다. 회원 관리, 포인트 등과 같은 외부 시스템과 연동도 자유롭다는 것.

NHN은 중대형 쇼핑몰을 위한 차별화된 기능도 제공한다. 우선 외부 상품 공급사에 대한 입점을 무제한 지원하고, 상품 등록부터 배송, CS, 정산, 프로모션까지 일원화해 공급사에 대한 운영 효율성을 높였다. 'NCP'를 통해 다수의 쇼핑몰 채널을 구축한 경우 판매되는 상품 재고를 하나의 페이지에서 통합 관리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따라 'NCP'는 멀티 브랜드를 보유한 기업을 비롯해 입점 판매가 가능한 마켓 플레이스형 쇼핑몰로부터 관심을 받고 있다. 현재까지 페이코 쇼핑과 유아동 패션기업 퍼스트어패럴, KB카드의 회원전용몰 리브메이트 등이 'NCP'를 통해 구축됐으며 일본과 미국 등 다수의 국내외 커머스 기업과의 계약을 앞두고 있다.

NHN은 'NCP'의 글로벌 크로스보더 플랫폼 사업 확대도 진행 중에 있다. 한국, 중국, 일본, 미국을 잇는 글로벌 물류 인프라와의 파트너십, 글로벌 현지 쇼핑몰 구축을 위한 컨설팅 서비스 연계 등이 포함된다.

NHN고도의 대표이자 NHN 커머스 사업본부를 총괄하고 있는 이윤식 본부장은 "전자상거래 솔루션은 이커머스 비즈니스의 핵심 경쟁력"이라며 "NHN은 인플루언서와 같은 1인 마켓 창업자부터 대형 쇼핑몰 구축까지, NHN의 커머스 플랫폼을 통해 원스탑 지원과 성장이 가능한 새로운 글로벌 이커머스 환경을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ejohn@thega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