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67407 0242019052052567407 03 0306001 6.0.5-RELEASE 24 이데일리 47240556

[엇박자 공급대책]3기 신도시 발표에 성난 수도권 민심

글자크기

1·2기 신도시 주민 반발 거세

3기 신도시 지정 주민들 '설명회' 무산 시켜

이데일리

LH가 지난 4월 25일 오전 10시 경기도 과천시 과천시민회관 소극장에서 개최하려던 ‘공공주택지구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 설명회’는 시작에 앞서 극장 단상을 점거한 과천 광창마을 주민들과 이에 동조한 서울 서초구 서초힐스아파트 주민들의 저지로 30여분간 지연되다 결국 열리지 못했다(사진=이데일리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용운 기자] “3기신도시 발표는 자족기능을 못갖춘 1기와 2기 신도시에 대한 사형선고다.”, “서울 집값 잡으려면 서울 안에나 공급을 늘려라.”

국토교통부가 지난해 12월과 지난 7일 두번에 걸쳐 발표한 수도권 3기 신도시 5곳(남양주왕숙·하남교산·인천계양·고양창릉·부천대장지구) 발표 이후 1, 2기 신도시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다. 1기 신도시는 서울과 멀어 교통난이 심각한데다 2기 신도시는 아직도 완성이 안된 상태에서 자족기능, 교통망 등을 갖춘 3기신도시가 들어서면 찬밥신세가 될 것으로 예상하기 때문이다.

지난 18일 지하철 3호선 주엽역 앞 주엽공원에서 일산신도시연합회가 주최하고 파주운정신도시연합회, 검단신도시연합회가 참여한 ‘3기 신도시 철회 집회’는 성난 민심을 보여준 대표적 사례다. 주최 측 추산 5000여명이 몰린 이날 집회에서 일산신도시연합회 관계자는 “서울시 집값을 잡으려면 서울시에 공급을 늘려야 한다”며 “정부의 기습적인 3기 신도시 발표에 분노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파주운정신도시 연합회 관계자도 “ 3기 신도시 발표는 기존 1·2기 신도시에 사실상 사형선고”라며 “운정신도시의 자족기능과 공역교통망 확충이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배드타운으로 전락했다”고 주장했다.

3기신도시 예정지 해당지역 주민들의 반발도 거세다. 정부는 지난해 12월 첫 발표 이후 5개월이 되도록 주민설명회조차 제대로 열지 못하고 있다. 지난달 25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과천시민회관에서 열려던 ‘공공주택지구 전략환경영향 평가서 초안 설명회’는 시작도 못하고 무산됐다. 3기 신도시 중 한 곳으로 지정한 과천과천지구 주민이 단상을 점거해서다.

과천을 시작으로 3기 신도시 지정 지역의 주민 반대는 갈수록 커지는 양상이다. 지난 14일 개최하려던 인천 계양테크노밸리와 이틀 뒤 남양주 왕숙지구 주민설명회도 해당 지역 거주 주민의 항의로 열리지 못했다.

왕숙지구 주민대책위원회 관계자는 “정부가 제시한 선교통 후입주 원칙도 그동안 2기 신도시 개발과정을 봤을 때 현실성이 없어 보인다”며 “서울 집값을 잡겠다며 남양주 왕숙지구 주민 의사는 묻지도 않고 그린벨트를 해제해 개발하겠다는 정책은 황당하다”고 주장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