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81031 0042019052052581031 04 0401001 6.0.12-HOTFIX 4 YTN 0

대만 외교부 공식 트위터, 중국 인민일보 향해 독설 맹비난

글자크기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8일, 대만 외교통상부 장관이 외교부 공식 트위터를 통해 중국 인민일보의 기사를 맹비난하며 "대만은 독립된 국가이며 중국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는 글을 써 화제다.

중국 인민일보는 대만이 아시아에서 최초로 동성 간 결혼을 법제화했다는 소식을 알리면서 "대만 지역 의원들이 동성결혼을 합법화했다"는 내용을 전하면서 "대만 지역 언론이 이 내용을 보도했다"고 썼다.

그러자 대만 공식 외무부 트위터는 이 내용을 인용해 "틀렸다!" "이 법안은 우리나라 국회에서 통과됐으며 대만 총통이 서명했다"고 썼다. 이어서 "민주주의 대만은 그 자체로 하나의 엄연한 국가이며 권위주의적 정권 중국과는 아무 관련이 없다"고 썼다.

이어서 인민일보를 향해 "공산주의를 세뇌시키는 자들, XX" 며 직설적으로 비난하며 끝을 맺었다.

이는 인민일보가 대만의 동성혼 법제화 소식을 알리면서 의도적으로 'local(지역)'이라는 단어를 쓰며 대만과 대만 의회를 설명했기 때문이다.

지역이라는 표현을 통해 대만이 국가가 아닌 중국 내의 자치 지역 중 하나이며, 이는 '하나의 중국'이라는 중국 국가 기조를 은근히 드러낸 표현이라 반발한 것이다.

대만 외무부 트위터에 'JW'라는 이니셜이 적힌 내용은 대만 외교부 장관 '조셉 우'가 모두 직접 작성한다. 이번 글에도 JW(조셉 우)라는 이니셜이 적혔다.

대만은 중국 국민당이 본토에서 공산당에게 패배해 대만으로 후퇴한 이후 '독립된 국가'로 여겨왔고 중국과는 별개로 나라들과 외교 관계를 맺어왔다.

그러나 중국은 대만이 중국의 '자치 지역' 중에 하나라고 여기며 언젠가는 본토에 완전히 통합되어야 한다는 의견을 내세우고 있다.

지난 1월에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대만의 독립은 오직 난관만 가져올 것"이며 대만과의 관계는 "중국 국내 정치 중 일부"라고 강조하며 "무력을 쓸 수 있다"는 뜻을 내비쳐 중국과 대만의 갈등은 계속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YTN PLUS 최가영 기자 (weeping07@ytnplus.co.kr)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레알마드리드 유소년 축구캠프 with YTN PLUS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