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81104 0512019052052581104 01 0103001 6.0.12-HOTFIX 51 뉴스1 0 popular

황교안 5·18기념식 참석…'부정평가' 54.3% '긍정평가' 38.9%

글자크기

리얼미터 여론조사

뉴스1

(사진제공=리얼미터) © 뉴스1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 여부에 대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 보다 높은 것으로 20일 나타났다.

YTN 노종면의 더뉴스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지난 17일 실시해 이날 발표한 현안조사에서 '황 대표의 5·18기념식 참석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잘못한 결정'이라는 응답은 54.3%, '잘한 결정'은 38.9%였다. 모름·무응답은 6.8%였다.

'매우 잘못한 결정'은 38.0%, '대체로 잘못한 결정'이라는 답은 16.3%였고 '매우 잘한 결정'은 20.9%, '대체로 잘한 결정'은 18.0%였다.

세부적으로는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층, 진보층과 호남에선 80% 전후가 '잘못한 결정'이라고 응답했고 무당층과 중도층을 포함한 충청권과 수도권, 30대와 40대, 20대에선 '잘못한 결정'이라는 부정적 응답이 대다수거나 우세했다.

이에 반해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선 긍정적 응답이 83.8%였고 보수층과 대구·경북, 60대 이상에서도 긍정평가가 대다수거나 절반을 넘겼다.

바른미래당 지지층, 부산·울산·경남, 50대에선 긍·부정 평가가 팽팽하게 맞섰다.

이번 조사는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4명을 대상으로 실시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 응답률은 6.7%다.
goodda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