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81424 0092019052052581424 03 0301001 6.0.7-RELEASE 9 뉴시스 0

김상조 "이재용, 삼성 지배구조 개선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글자크기

"삼성바이오로직스 檢 수사, 증거인멸 작업들 드러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뉴시스】위용성 기자 =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20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지목하며 삼성 지배구조 개선에 적극적으로 나서라고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KBS1 라디오 '오태훈의 시사본부'에 출연해 "삼성그룹의 지배구조를 개선하고 미래 먹거리를 만들기 위한 새로운 사업을 어떻게 만들지 이 부회장이 좀 더 적극적으로 결정해야 한다"며 "그리고 자신의 결정을 국민들에게 설명하고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주는 게 필요하지 않을까 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또 "삼성은 과거에 놀라운 성공을 이뤘지만 거기에 머문다면 실패의 원인이 될 것"이라며 "이제 새로운 삼성을 만드는 건 이 부회장의 책임이다. 스스로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했다.

그는 최근 검찰이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혐의와 관련해 김태한 대표이사를 소환 조사한 것과 관련해 "저를 포함해 국민들께서 상상도 못했던 증거 인멸 작업들이 드러나고 있다"며 "검찰의 엄정한 수사와 법원의 공정한 재판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공정위의 재계 동일인(총수) 지정 제도도 개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정위가 사익편취 금지 등 재벌그룹의 규제 대상을 획정하기 위해 운영하는 동일인 제도는 도입된 지 시간이 오래지난 데다 명확한 법적 정의도 없어 현실과 동떨어져 있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김 위원장은 "재계의 의견을 수렴해서 내년 이맘때쯤 지정할 땐 좀 더 현실과 부합하는 결정이 내려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up@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