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583739 0032019052052583739 02 0201001 6.0.6-RELEASE 3 연합뉴스 0

만성 적자 타령 부산 시내버스 업체, 뒤로는 배당금 잔치(종합)

글자크기

전자공시 대상 업체 15곳 중 7곳, 지난해 최대 8억 배당

임원 급료 형태로 대부분 오너와 일가에게만 지급…"도덕적으로 문제"

연합뉴스

부산시내버스
손형주 기자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만성 적자를 이유로 부산시로부터 한해 1천800억원가량의 재정지원금을 받는 부산 시내버스 업체 33곳 중 7곳이 지난해 수억원씩 배당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20일 연합뉴스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http://dart.fss.or.kr)에 등재된 부산 시내버스 15개사의 2018년 감사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7곳이 지난해 배당을 한 것으로 집계됐다.

가장 적은 배당금액은 1억8천여만원이었으며, 가장 많은 배당금액은 8억원에 달했다.

배당금이 당기순이익보다 많은 회사도 3곳이나 됐다.

한 회사는 당기순이익이 3천100여만원이었는데, 배당금은 5억원이나 됐다.

다른 회사는 2억7천여만원의 당기순이익에 배당금은 4억이었고, 또 다른 회사는 5억7천여만원의 당기순이익에 7억5천여만원을 배당했다.

전자공시 대상 15곳 중 지난해 적자를 본 것으로 기재된 업체는 다섯 군데였다.

당기순손실 규모는 적게는 5천800여만원에서 많게는 17억원 규모였다.

부산 전체 시내버스 업체 33곳 중 21%에 이르는 7개 업체가 수억원씩 배당 잔치를 한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부산시가 2천억원에 가까운 혈세를 시내버스 업체에 지원하는 것이 온당한가 하는 지적이 나온다.

혈세 1천800여억원으로 버스업체 적자분을 보전해주는 부산시는 버스업체 배당 현황도 파악하고 있지 못하다.

버스업체 한 관계자는 "버스업체 주주는 대부분 오너와 그의 가족, 친척들로 구성돼 있기 때문에 사실상 배당금을 독식하고 있다"라며 "부산시가 2천억에 가까운 지원금을 주는 만큼 어느 정도 버스업체 회계 투명성 확보에도 개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양미숙 부산참여자치시민연대 사무처장은 "준공영제 시행에 따른 부산시 재정지원에 따라 버스 회사 임원 급여의 절반 정도가 시민 혈세로 충당되는데, 버스업체들이 배당까지 하는 것은 도덕적으로나 시민 정서적으로 옳지 않은 일"이라고 지적했다.

자동차노련 부산지역 노동조합 관계자는 "배당금이 대부분 버스회사 오너 일가에게 임원 급료 형태로 지급되기 때문에 탈세에 악용될 수 있기 때문에 도덕적으로 문제가 된다"라고 말했다.

부산시가 준공영제 시행에 따라 버스업체에 지원하는 금액은 2008년 762억원이었는데, 올해는 1천8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반면 부산 시내버스의 운송분담률은 2008년 24.1%에서 지난해 19.3%까지로 떨어졌다.

osh998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