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14196 0722019052152614196 02 0201001 6.0.10-RELEASE 72 JTBC 0 popular

"저출력 상태, 폭발 위험 더 커…한국판 체르노빌 사태 될 뻔"

글자크기


[앵커]

한국수력원자력의 부인에도 불구하고 대형 사고에 대한 우려는 커지고 있습니다. 시민단체와 전문가들은 이번 사고를 체르노빌 참사에 비유하면서 큰 폭발로 이어질 뻔했다고 지적했습니다. 한빛 원전과 가까운 광주에서는 원자로를 폐쇄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오선민 기자입니다.

[기자]

전문가들은 저출력 상태에서 폭발 위험성이 오히려 커진다고 주장했습니다.

[한병섭/원자력안전연구소장 : 출력이 낮을 땐 다 핵반응 안 하고 있으니까 반응이 일어날 재료가 많잖아요. 급속도로 반응이 일어납니다.]

핵공학 특성상 출력이 0에 가까울수록 무한대로 폭발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입니다.

체르노빌 사고 역시 시험가동으로 저출력 상태에서 대규모 원자로 폭발로 이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제어봉을 끄집어내는 과정에서 계산 실수가 있었을 것이라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한병섭/원자력안전연구소장 : 이만큼 (제어봉을) 빼도 되냐고 운전원이 물어봤죠. 근데 그게 너무 많이 들어간 거죠. 계산해주는데서 실수를 한 겁니다.]

관리감독할 책임이 있는 원안위에도 제 역할을 못했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이정윤/원자력안전과미래 대표 : 현장 직원들이 잘못할 수 있어요. 그걸 제대로 보고 지시하고 감독하라고 원자력안전위원회를 만들어 놓은 건데…]

[전용조/공공운수노조 한수원비정규직지회 사무국장 : 원자력사업자의 문제들을 보고받아서 확인하는 차원이지 어떤 문제가 있는지 찾아보고 상주하고 이런 구조가 아니에요.]

제도와 시스템의 재정비가 필요하다는 이야기입니다.

광주의 한 시민단체는 오늘(21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사고는 핵발전소의 부실운영과 위험성을 증명하는 사건"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수명이 얼마 남지 않은 한빛 1호기와 명백한 부실시공이 발견된 3, 4호기도 조기 폐쇄하라고 촉구했습니다.

◆ 관련 리포트

한빛1호기 '열출력' 사고…가동중지 무시, 규정도 몰랐나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658/NB11820658.html

오선민, 홍승재, 장정원, 이지혜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