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00911 0042019052552700911 04 0401001 6.0.10-RELEASE 4 YTN 0

"나도 아이언맨처럼"... 하늘을 나는 제트 슈트

글자크기

[앵커]

영화 속 슈퍼 히어로 처럼 특수한 옷을 입고 하늘을 나는 상상 한두 번쯤 해보신 적 있으실 텐데요.

상상이 아니라, 실제 행동으로 옮긴 사람이 있습니다.

제트 엔진이 달린 옷, 제트 슈트를 기정훈 기자가 소개합니다.

[기자]

컴퓨터 그래픽으로 만든 영화 속 장면이 아닙니다.

영국의 발명가 리차드 브라우닝이 개발한 제트 슈트입니다.

허리 뒤 하나, 양팔에 두 개씩 모두 5개의 제트 엔진이 하늘을 나는 진짜 아이언맨을 만들었습니다.

지금까지 시도된 여러 비행 슈트 가운데 SF영화들이 그려냈던 모습과 가장 흡사합니다.

몇 년 전 첫 실험을 시작했을 땐 장난 같은 생각이라고 다들 코웃음 쳤지만, 이제 전 세계에서 시연 요청이 쇄도하고 있습니다.

[리차드 브라우닝 / 제트 슈트 개발자 : 처음엔 불가능할 것이란 아이디어에서 시작됐지요. 하지만 2년 동안 우린 26개국에서 80번의 비행 시연을 했습니다.]

안전을 위해 주로 물 위에서 시연을 하지만, 실내 공간이나 산 위에서도 성공적인 비행을 선보이면서 개인 비행 시대의 서막을 알리고 있습니다.

지난 2017년엔 시속 51.3 킬로미터의 속도로 날아 몸으로 조종하는 제트엔진 최고속도로 기네스북에 올랐고, 비공식적으론 이미 고속도로 주행속도를 넘어섰습니다.

[리차드 브라우닝 / 제트 슈트 개발자 : 새로운 도전은 날개입니다. 다리에 날개를 달고 시속 90km 가까운 속도로 비행한 적도 있습니다. 다리에 날개를 달고, 활짝 벌리면 미친 듯이 가속할 수 있게 됩니다.]

비행 높이도 기술적으론 최대 3.6킬로미터 상공까지 올라갈 수 있지만, 오래 날기 어려워서 안전을 위해 낮은 비행만으로 제한해 놓았습니다.

아직 연료를 최대한 넣어 봐야 10분 밖에 날지 못한다는 게 넘어야 할 과젭니다.

쉽진 않지만, 트렌드에 맞춰, 아예 추진력을 전기에서 얻는 방법도 연구하고 있습니다.

교통수단으로 보편화되기 전에, 레이싱 같은 스포츠 분야에서 먼저 선보일 가능성도 있습니다.

언제나 그랬던 것처럼, 영화 속 놀라웠던 또 하나의 신기술이 어느새 우리 곁에 바싹 다가와 있었습니다.

YTN 기정훈[prodi@ytn.co.kr]입니다.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레알마드리드 유소년 축구캠프 with YTN PLUS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