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712632 0042019052652712632 01 0101001 6.0.10-RELEASE 4 YTN 0 popular

정청래 "물타기 말라"...강효상 논란, 정국 새로운 불씨

글자크기

[앵커]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을 확보했다고 밝혀 논란이 된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전 의원이 해명에 나섰습니다.

청와대가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내용일 뿐이라며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의 기밀 누출을 물타기하지 말라고 반박한 건데요,

강효상 의원에서 불거진 논란이 정국의 새로운 불씨가 되고 있습니다.

김주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방송 프로그램에 나와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통화 내용을 확보했다고 밝혀 논란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전 의원.

논란이 불거진 뒤 특별한 해명을 내놓지 않던 정 전 의원이 SNS를 통해 입을 열었습니다.

자신이 방송에서 로데이터라고 표현했던 것은 청와대 홈페이지에 올려진 자료를 받은 것뿐이라며 강효상 의원의 범죄와 다르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이어 한국당이 물타기를 하려는 것이고, 허위사실을 유포하면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민주당은 이어 공개되지 않은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을 누설한 강 의원의 제명과 한국당의 사과를 거듭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홍익표 /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강효상 의원에 대한 제 식구 감싸기를 중단하고 즉각 제명, 출당 등의 당 차원의 조치는 물론, 국회 차원의 의원직 제명까지 함께 해야 합니다.]

반면 한국당의 입장은 강경합니다.

정 전 의원이 이제 와서 말을 바꾸고 있다며 강 의원은 한미동맹 균열의 실상을 알리는 정당한 의정활동을 한 만큼 문제가 없다고 거듭 강조하고 있습니다.

[전희경 / 자유한국당 대변인 : 자당의 전 의원은 받아보고 방송에서 만담용으로 떠드는 내용을 현 야당 의원이 알고 기자회견이라는 정당한 의정활동의 방식으로 국민께 알린 것은 죄가 된단 말입니까.]

바른미래당 역시 정 전 의원의 발언을 근거로 비판한 야당이 왜 허위사실 유포자가 돼야 하느냐며 적반하장이라고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정국 파행 장기화 속에 유례없는 한미 정상 간 대화 유출 논란이 정치권의 또 다른 불씨로 떠오른 양상입니다.

YTN 김주영[kimjy0810@ytn.co.kr]입니다.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레알마드리드 유소년 축구캠프 with YTN PLUS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